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아베의 미뤄진 꿈, 올림픽 연기로 과제 산적…“나쁘지만은 않아” 관측도
아베의 미뤄진 꿈, 올림픽 연기로 과제 산적…“나쁘지만은 않아” 관측도
최대 정치적 과제인 ‘개헌’, 올림픽 특수 통한 ‘아베노믹스’에 차질 불가피…일각에선 “나쁘지만은 않다” 관측도
  • 도쿄=최지희 기자
  • 승인 2020.03.25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사진=뉴시스/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올림픽 사상 첫 연기가 결정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세계를 강타하면서 개최국 정상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인 토마스 바흐의 전화 통화로 올 여름 개최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내년으로 미루기로 합의했다.

24일 저녁 아베 총리는 바흐 위원장과의 전화 회담에서 “도쿄올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하는 것을 축으로 검토해 줄 수 없는지 제안했다”면서 “바흐 회장에게서 100% 동의한다는 답을 받았다”고 하면서 '이심전심'을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총리관저에 모인 기자들에게 “늦어도 2021년 여름까지는 개최한다는 것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도쿄올림픽 재개 시기에 대해서 ‘연내, 1년후, 2년후 개최’ 등 다양한 시나리오들이 거론되고 있던 점을 고려하면 '속전속결'의 움직임으로 읽을 수 있다.

코로나19가 유럽과 미국 등지에서 본격적인 확산세를 보이는 데다, 아프리카 등 보건 위생 환경이 열악한 지역으로의 전파를 감안했을 때 도쿄올림픽의 연기는 예견된 상황이었다. 다만 ‘올림픽 취소’라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피했다는 점, 그리고 아베 총리가 바라왔던 ‘임기 내 개최’의 구상이 실현 가능케 되었다는 점에서 정권 안팎에서의 안도의 분위기도 감지된다. 한발 나아가 ‘취소없이 연기를 이뤄냈다’는 성과로서 어필하려는 움직임마저 보이고 있다.

하지만 올림픽 1년 연기의 여파가 아베 총리의 ‘꿈’에 차질을 불러올 것이라는 점은 분명하다. 최대 정치적 유산 실현을 미뤄지게 했으며, ‘부흥 올림픽’이라는 슬로건과 함께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아베노믹스’의 성과를 극대화하려 했던 계획에도 브레이크가 걸렸기 때문이다.

아베 총리는 2020년에 도쿄올림픽 개최와 함께 새로운 헌법을 시행하겠다며 자신의 최대 정치적 과제인 개헌 문제를 올림픽과 엮어 의지를 보여온 바 있다. 또한 아베 정권이 올림픽을 성공리에 치른 뒤 이를 발판으로 올 가을 중의원을 해산하고 총선거를 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었던 만큼 이같은 계획에도 수정이 불가피하게 됐다. 만일 아베 총리의 임기가 끝날 때까지 총선거를 실시하지 못하게 되면 영향력 행사의 측면에서도 어려움을 겪을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여기에 2011년에 발생한 동일본대지진을 완전히 극복한 일본의 모습을 올림픽을 통해 전 세계에 발신하고, 올림픽 특수를 통해 얻은 경제 활성화를 아베노믹스의 성과로 이용하려 했던 계획도 난항을 겪게 됐다.

이와 관련해 도쿄신문은 25일 “총리는 스스로 올림픽 유치를 주도해 정권 부양에 이용해왔다”면서 “사상 처음으로 연기된 올림픽을 무사히 개최·운영할 수 있을지 개최국 정상으로서의 능력이 시험에 오르게 됐다”고 보도했다.

다만 부정적인 전망만 있는 것은 아니다. 일본의 한 언론 관계자는 올림픽 연기가 아베 총리에게 나쁘지만은 않다는 관측도 있다고 전했다. 그는 “코로나19가 어느정도 종식이 되고 나면 각국이 경기 부양과 경제 재건에 골몰할 텐데, 일본의 경우 연기된 올림픽 개최를 목표로 다시한번 분위기를 몰아갈 수 있다는 점은 이점으로도 작용할 수 있다”고 봤다. 또한 “내년이면 동일본대지진 발생 10년이 되는 만큼, ‘부흥 올림픽’이라는 레거시를 더욱 강조할 수 있다는 측면도 있다”고 짚기도 했다.

이어 “자민당 내에서는 7월에 도쿄도지사선거와 함께 중의원을 해산하고 총선을 치른다는 시나리오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귀띔했다. [프레스맨]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