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6월 日완전실업률 2.4%로 악화···일손부족 속 유효구인배율 1.62배 
6월 日완전실업률 2.4%로 악화···일손부족 속 유효구인배율 1.62배 
  • 이준 기자
  • 승인 2018.07.31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본 총무성이 31일 발표한 6월의 노동력 조사에 따르면, 전체 실업률(계절 조정치)는 전월 대비 0.2포인트 상승한 2.4%로 집계돼 4개월 만에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임금상승 기조에 힘입어 좀더 나은 일자리를 찾아 이직하는 사람들이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총무성은 이에 대해 "고용 상황은 지속적으로 개선 중이며, 실업률 상승은 일시적이다"라고 밝혔다.

완전 실업자수는 15만명 증가한 166만명. 자발적인 이직이 7만명, 정년 등에 의한 비자발적인 이직이 6만명 각각 증가했다. 

한편, 후생 노동성이 이날 발표한 6월의 유효구인배율은 0.02 포인트 상승한 1.62배로 2개월 연속 상승추세를 이어갔다. 자동차 등의 생산 호조와 일손부족이 극심한 건설·의료·개호 직종을 중심으로 신규 일자리가 늘어나 1.64배를 기록했던 1974년 1월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신규 유효구인배율은 0.13포인트 상승한 2.47배였다. 일손부족을 해소하고자 기업들이 앞다투어 정규직 사원의 채용을 늘린 덕분에 6월 정규직 사원 유효구인배율은 1.13배로 전월 대비 0.03 포인트 상승,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