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커피, 술, 스테이크 무제한···日정액제 음식점 인기
커피, 술, 스테이크 무제한···日정액제 음식점 인기
‘서브스크립션 서비스’ 음식점으로 확대
주머니 사정 가벼운 샐러리맨에게 인기
  • 도쿄=최지희 기자
  • 승인 2018.07.13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갈수록 가벼워지는 주머니 사정에 점심시간마다 고민에 빠지는 것은 일본의 샐러리맨들도 마찬가지다. 매일 편의점 도시락으로 끼니를 해결하는 것도 서글프고, 그렇다고 도시락을 싸다니는 것도 여간 부지런하지 않으면 힘들다. 어디 식사뿐인가. 식후 아메리카노 한잔의 여유는 직장인들에게 오아시스와도 같다. 하지만 습관처럼 마시게 되는 아메리카노 역시 한달 단위로 놓고 보면 상당한 지출이다.

일본에서는 최근 샐러리맨들의 이러한 가벼운 주머니 사정을 공략한 정액제 음식점이 늘고 있다. 서브스크립션 서비스, 즉 매월 잡지나 신문을 구독하듯 소비자가 상품이나 서비스를 저렴한 가격으로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서비스 모델이다. 

오피스가 밀집된 도쿄 니시신주쿠(西新宿)에 자리한 ‘커피마피아(Coffee mafia)’는 한 달에 3천 엔, 우리 돈 약 3만원이면 하루에 몇 잔을 마셔도 좋은 정액제 커피전문점이다. 저녁 7시가 되자 인근 샐러리맨들이 하나둘씩 빌딩숲 사이에 위치한 가게로 모여들었다. 매장 직원과 익숙하게 인사하며 회원카드를 내밀자 금세 즐겨마시는 커피가 제공됐다. 

도쿄 니시신주쿠의 빌딩숲 속에 둘러싸인 곳에 위치한 마피아커피. 인근 샐러리맨을 대상으로 한 정액제 서비스를 실시중이다. (사진=최지희 기자)
저녁이 되자 인근 샐러리맨들이 하나둘씩 찾아왔다. 회원카드를 제시하고 음식을 기다리는 모습. (사진=최지희 기자)

직원은 “정액제를 이용하는 손님들 대부분이 인근 오피스의 직장인들”이라며 “커피의 경우 출근하면서 한잔, 점심때 식사하며 한잔, 퇴근길에 한잔씩 해서 하루 세 번 방문해 드시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커피마피아에는 월 6천 500엔(한화 약 6만 5천원)을 내면 음료와 함께 저녁 메뉴에 한해 무제한 식사가 가능한 코스도 마련돼 있다. 정액 메뉴에 새롭게 추가된 ‘국물 없는 라면’은 남성 샐러리맨들에게 특히 인기다. 직장이 니시신주쿠인 회사원 A씨는 “편의점이나 마트에서 조리된 음식을 사서 먹는 것 보다 매력적이고 경제적으로도 이득인 것 같다”며 만족해했다.

아키하바라(秋葉原)에 위치한 이자카야 ‘유유(柚柚)’는 ‘30일간 음료 무제한’ 카드를 내밀면 맥주 등 인기 주류를 말 그대로 한 달 간 원하는만큼 마실 수 있다. 유유의 모회사 앤드모어가 2월부터 시작한 정액 서비스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33점포에서 실시 중이다. 아사히신문은 앤드모어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정액제 도입 후 매출이 증가하고 손님도 늘었다”고 전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회원가입 고객들은 술값에 드는 비용을 안주 비용으로 돌려 더 다양하고 비싼 안주를 주문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작년 11월부터 정액제 서비스를 실시 중인 ‘야로 라멘’의 라면 (출처: 야로 라멘 홈페이지)
작년 11월부터 정액제 서비스를 실시 중인 ‘야로 라멘’의 라면 (출처: 야로 라멘 홈페이지)

롯본기(六本木)에 위치한 ‘더 스테이크 롯본기’는 월정액 7만 엔(한화 약 70만원)으로 450그램짜리 스테이크를 무제한 먹을 수 있는 서비스를 실시 중이다. 수도권 각지에서 영업 중인 라면집 ‘야로(野郎) 라멘’은 작년 11월부터 월 8천 6백 엔(한화 약 8만 6천원)의 정액제 서비스를 시작했다.   

일본정책금융금고(日本政策金融公庫)의 조사에 따르면 2011년에 개업한 기업 가운데 4년 후인 2015년에 문을 닫은 곳이 10%로, 업종별 폐업율에서는 음식점이 20%로 가장 높았다. 이처럼 경쟁이 치열하고 유행에 민감한 요식업계 사이에서 정액제 서비스를 도입하는 업체들은 점차 느는 추세다. 

한편 이러한 서비스는 안정적인 수입과 더불어 고객과의 관계성 강화라는 이점을 가져다주지만, 고려해야할 사항들도 많다. 한 전문가는 “손님이 만족할만한 가격 설정과 함께 점포의 입지 조건이 중요하다”고 지적한다. 또한 “계속해서 회원 대상 이벤트를 마련하는 등 회원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들도 뒤따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