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만평] "일본어 서툴러도 좋다, 오기만 해다오"
[만평] "일본어 서툴러도 좋다, 오기만 해다오"
  • 김진호 기자
  • 승인 2018.06.02 0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림=김진호화백 ⓒ프레스맨

저출산·고령화로 인해 심각한 일손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일본이 지금까지는 고도의 전문지식을 가진 외국인에게만 한정했던 취업 문을 건설 및 농업 등 비교적 단순한 업종으로 확대한다. 

일본 정부는 2019년 4월부터 건설·농업·숙박·개호·조선업 5개 분야에서 외국인에게 문호를 개방한다. 건설과 농업의 경우 일본어능력시험 등급이 없어도 되며 나머지 분야는  '천천히 나누는 대화를 거의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인 N4 등급만 취득하면 된다. 

일본 정부는 2025년까지 건설·농업 등 단순노동 분야에서 약 50만명이 넘는 외국인을 고용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17년 기준 일본의 외국인 노동자는 127만명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