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日아사히맥주, 9000억엔에 유럽 맥주 시장 '꿀꺽'
日아사히맥주, 9000억엔에 유럽 맥주 시장 '꿀꺽'
日시장 성장 한계…아사히 "유럽 매출 배로 늘리겠다"
  • 한기성 기자
  • 승인 2016.12.13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출처:영국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 / 디자인=김승종 기자>

일본의 아사히맥주가 세계 최대의 맥주회사 앤하이저 부시 인베브(이하 AB인베브, 벨기에)의 동유럽 사업부를 손에 넣으며 유럽진출의 발판을 굳혔다.

13일 오후 일본 언론등에 따르면 일본 아사히그룹홀딩스는 AB인베브의 체코, 슬로바키아, 폴란드, 헝가리, 루마니아 5개국의 맥주 사업부를 인수하기로 결정했다.

인수금액은 약8883억엔(73억유로)로 일본기업이 해외맥주사업을 인수하는 것으로는 사상 최대규모다. 아사히맥주는 내년 6월말까지 인수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아사히맥주는 지난 10월 사브 밀러의 이탈리아 브랜드 페로니, 네델란드 브랜드인 그롤쉬 등 4개사를 3000억엔에 인수한 바 있다. 

AB인베브가 동유럽 브랜드들을 정리하는 것은 사브 밀러 합병에 대한 반독점 당국들의 승인을 얻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이 회사는 세계 2위의 맥주회사인 사브 밀러를 1천억 달러에 인수한 바 있다.

미국과 유럽의 펀드들과 중국의 맥주 회사도 이번 입찰에 참가했지만, 아사히맥주가 제사한 금액이 가장 높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5개국의 인수대상 사업부의 매출규모는 약 2000억엔 정도로 각국에서의 점유율은 모두 30%를 넘는다. 점유율 2위인 슬로바키아를 제외하고 4개국의 맥주사업부는 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다. 

이번 인수는 아사히맥주의 주력 맥주 브랜드인 '수퍼드라이'의 해외 전개 전략이 숨어있다. 아사히맥주는 현재 영국에서 위탁생산하는 '슈퍼드라이'를 지난 10월에 인수한 유럽공장에서 2018년부터 자체 생산하기로 결정하고 서유럽 현지의 유력 브랜드 판로를 활용해 유럽 판매를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지난해 13%였던 해외부문의 매출 비중을 최대한 빨리 20~30% 수준으로 끌어올릴 방침이다.

아사히맥주는 1990년대에 출자한 호주 맥주회사 경영에 실패하면서 국내시장 한계를 뛰어넘고자 해외진출에 적극적이었던 기린이나 산토리에 비해 해외사업에 신중했었다. 기린이나 산토리의 해외사업이 신통치 않았던 것도 아사히맥주가 해외진출에 소극적이었던 이유로 꼽힌다.

그랬던 아사히맥주가 이같이 적극적인 공세로 전환한 것은 국내시장만으로는 세계 맥주시장에서 더이상 살아남을 수 없다는 절박감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현재 세계 맥주시장은 격변기다. 10월에는 세계 1위 AB인베브가 2위인 영국 맥주업체 사브밀러 인수 절차를 마치며, 매출액 7조엔대에 세계 맥주시장 점유율 30%의 맥주 공룡이 탄생했다. 세계 각지에서 맥주시장 파이를 서로 뺏고 빼앗는 생존전쟁이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는 셈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