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평등 아닌 역차별"…인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에 취준생 반발
"평등 아닌 역차별"…인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에 취준생 반발
협력업체 보안요원 직접 고용 두고 청와대 청원까지
  • 정세진 기자
  • 승인 2020.06.23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공사 협력업체 직원들의 시위 모습/사진=뉴시스
인천공항공사 협력업체 직원들의 시위 모습.(사진=뉴시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협력업체 소속 직원을 직접 고용하기로 하면서 역차별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인천공항공사는 이달말까지 1만명에 이르는 비정규직 직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이 가운데에는 협력업체에 고용된 보안요원 1902명도 포함됐다. 이들은 청원경찰 신분으로 정규직 직원이 된다. 

이런 가운데 일부 취업 준비생과 공항공사 노조 등이 불공정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정규직 전환 발표가 있던 지난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공기업 비정규직 정규화 그만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까지 올라왔다.

청원글을 올린 이는 "그간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공사, 서울교통공사 등 많은 공기업이 비정규직 정규화를 했다"는 말로 운을 뗐다. 그는 “처음에는 비정규직 철폐 공약이 앞으로 비정규직 전형을 없애 채용하거나 자회사 정규직으로 채용하는 것으로만 생각했다"면서 “아르바이트처럼 기간제를 뽑던 직무도 정규직이 되고, 기존 정규직과 동일한 임금 및 복지를 받게 되는 것은 문제가 다르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번 인천국제공항 정규직 전환은 정말 충격적”이라며 불쾌감을 내비쳤다. 

청원인은 또 "이렇게 되면 막상 공기업에 입사하려고 스펙을 쌓고 공부하는 취준생들은 물론 현직자들은 무슨 죄냐"며 "노력하는 이들의 자리를 뺏게 해주는 게 평등인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사무직렬의 경우 토익 만점에 가까워야 고작 서류를 통과할 수 있는 회사에서 시험도 없이 다 전환하는 게 공평한 것인가 의문"이라고 했다. 

아울러 "이번 전환자 중에는 알바몬 같은 정말 아르바이트로 들어온 사람도 많다"며 "이건 평등이 아닌 역차별이고, 청년들에겐 더 큰 불행"이라고 강조했다. 해당 청원은 올라온 지 하루 만인 23일 오후 1시 현재 6만3000여명 이상이 동의한 상태다. 

역차별 논란은 사실 정규직 전환 전부터 어느 정도 예상됐던 일이기도 하다. 이 때문에 임남수 인천공항 부사장도 정규직 전환 관련 브리핑을 통해 “공항에는 일자리 7만700개가 있고, 취업을 준비하는 대학생들이 59개의 아웃소싱 패키지를 선호하는 것은 아니다”고 밝힌 바 있다. [프레스맨]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