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툭하면 터지는 납품비리에…포스코 최정우 '기업시민' 스크래치
툭하면 터지는 납품비리에…포스코 최정우 '기업시민' 스크래치
윤리경영 강조하고 있지만…"비리 뿌리 뽑기엔 역부족" 평가 
  • 정세진 기자
  • 승인 2020.05.18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사진=뉴시스
최정우 포스코 회장.(사진=뉴시스)

포스코그룹이 연이은 납품비리 논란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최정우 회장이 새 경영이념인 '기업시민'을 앞세워 쇄신에 힘쓰고 있지만, 사내 비리를 뿌리 뽑기엔 역부족으로 보인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경북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포스코 포항제철소와 하청업체간 납품비리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한 업체가 포항제철소에 납품한 고강도 시멘트의 품질이 기준치에 미치지 못한 것이 사건의 발단이다.

앞서 올해 초 경북경찰서는 포항제철소 화성부 사무실 등 4곳을 압수수색했다. 포스코 내부 관계자와 하청업체 사이에 금품거래와 같은 불법행위가 있었는지를 조사하기 위해서다. 

구체적으로는 직원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저가 제품이 납품된 과정과 이를 묵인한 포항제철소 관계자를 확인 중이다. 그밖에 하청업체에서 향응 제공이 있었는지, 포항제철소 납품 제품 가운데 의혹이 이는 또 다른 물품이 있는지도 수사 대상이다.

일각에서는 포스코가 이번 납품비리 논란으로 또 다시 소비자들의 따가운 시선을 받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최정우 회장은 지난 2018년 7월 취임한 이후 새 경영이념인 ‘기업시민’을 앞세워 포스코의 부정적 이미지를 벗기 위해 힘써왔다"면서도 "하지만, 비리 논란이 일 때마다 힘이 빠질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앞서 지난해 3월에는 포항제철소 투자엔지니어링의 한 간부가 일감 수주를 대가로 납품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사건이 있었다. 포스코 구매담당 직원이 2016~2018년 납품업체로부터 플랜트 공사를 발주하는 대가로 10억원을 받은 혐의로 징역 4년을 선고받기도 했다. 과거 정권에서는 부실과 비리경영으로 숱한 의혹의 중심에 선 포스코는 아직까지 이미지 쇄신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최 회장은 취임 후 임직원과 주주, 협력사, 지역사회 등 여러 이해관계자들과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으로서 포스코의 역할을 강조해왔다. 그는 비윤리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직원들을 대상으로 윤리교육 횟수를 늘리는 등 윤리경영을 강조했다.

이번 납품비리 사건으로 포스코는 다시금 대외적인 비난을 받고 있으나 일부 옹호의 목소리도 없지 않다. 특히 현재 수사 중인 납품비리 사건은 포스코 내부제보를 통해 드러난 만큼, 직원들의 윤리경영 의식이 높아진 증거라는 것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이번 납품비리 사건에 대해 "아직 경찰이 수사 중인 사안이라 특별히 말씀드릴 수 있는 부분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프레스맨]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