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주일한국기업 95.7% "입국제한으로 사업 어렵다" 호소
주일한국기업 95.7% "입국제한으로 사업 어렵다" 호소
전경련 "양국 상호 관계개선 위해 노력해 달라"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06.25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일간 상호 입국제한 조치로 인한 사업 불편분야.(자료=전경련)
한일간 상호 입국제한 조치로 인한 사업 불편분야.(자료=전경련)

제조기업 A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한·일간 상호 입국금지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우리나라로부터의 일본 사업장 방문과 일본으로부터의 국내 사업장 방문 등 상호 현장방문이 힘들어졌기 때문이다. 

일본 바이어와 현장을 방문해 제품개발과 개선점을 논의해야 하지만 출입국 제한으로 원활한 소통이 안 되고 있다. 이로 인해 신제품 테스트 등 제품개발도 늦어지는 상황이다. 출장도 어려워지면서 고객 방문과 기술 미팅이 제한되고 서포트가 어려워 사업 추진이 갈수록 지연되고 있다.

A사 처럼 주일 한국기업 대부분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한·일 간 상호 입국제한 조치로 사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전국경제인연합회이 발표한 '한·일 간 입국 제한 및 관계 악화에 따른 비즈니스 영향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일본에서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주일한국기업의 95.7%가 "코로나19에 따른 한일 간 상호 입국제한 조치로 영업환경에 부정적 영향을 받고 있다"고 응답했다. '매우 부정적'이라는 답한 곳이 42.5%나 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9일부터 22일까지 주일 한국기업 94곳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사업에 불편을 주는 분야로는 '사업현장 방문 및 관리의 어려움'이 44.9%로 가장 많았다. '기존 거래처와 소통 곤란'과 '전문인력의 교류 어려움'은 각 13.5%로 그 뒤를 이었다.

전경련 관계자는 "한·일 간 자유로운 왕래와 일상 속 대면 접촉이 어려워지면서 일본 내 한국기업들이 일선 현장에서 애로를 호소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했다. 

조사에 응답한 기업 4곳 중 3곳(77.0%)은 "지난해에 비해 올해 매출이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고, 99%는 "하반기에도 상호 입국제한 조치가 지속된다면 사업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일 간 출입국 제한 대응방안을 묻는 설문에서는 '화상회의 등 온라인 소통 확대(38.3%)', '특별한 대안 전무(31.9%)', '현지인력 활용 확대(20.2%)' 순으로 답했다. 

주일한국기업인들은 지금 상황에서 '기업인 입국제한 완화'가 가장 절실하다고 판단하고 있었다. 일본 사업 애로사항 개선을 위해서는 '중국과의 패스트트랙 수준으로 기업인의 입국제한 완화'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43.6%로 가장 높았다. 이어 '우호관계를 어렵게 하는 정치적 발언, 보도 자제'(30.9%), '한·일 간 수출규제 개선'(10.6%), '한일 간 물류·운송 등의 원활화'(7.4%) 등 순이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코로나19 사태와 악화된 한일관계로 사업상 애로를 겪고 있는 우리기업들이 많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어려움 극복과 한일 간 화해 협력이 무엇보다 필요한 시점인 만큼 양국이 상호입국제한 완화와 관계개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일관계 악화에도 기업인들이 일본 사업을 유지하는 이유로 일본시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는 만큼, 경제계 차원에서도 원활한 사업지속을 위해 일본 경제계와 교류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경련은 올해 하반기 주한일본대사를 초청한 회원기업 간담회를 준비하고 있다. 오는 11월6일에는 일본경단련과 아시아 역내 민간 경제단체들의 모임인 '아시아 비즈니스 서밋'을 개최할 예정이다. [프레스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