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창업 119년 맞는 요시노야, 2000점 고지 달성
창업 119년 맞는 요시노야, 2000점 고지 달성
  • 한기성 기자
  • 승인 2018.04.23 2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고기덮밥(규동·牛丼)으로 유명한 일본의 외식체인 브랜드 '요시노야(吉野家)'가 오는 4월 26일 문을 여는 효고현의 코로와고시엔(COROWA甲子園)점으로 2000점 고지를 달성한다.

도쿄 니혼바시 어시장의 일꾼들을 위해 값싸고 빨리 한끼를 떼울 수 있는 '패스트푸드' 개념으로 1899년 개업한 요시노야는 올해로 창업 119년을 맞는다.

1899년 도쿄 니혼바시에 문을 연 요시노야 1호점 (사진=요시노야 제공)
1899년 도쿄 니혼바시에 문을 연 요시노야 1호점 (사진=요시노야 제공)

1호점 개업 후, 수십년간 일본 사람들의 사랑을 받으면서 점차 전국적인 체인점으로 자리잡아 가던 요시노야는 1975년 미국 콜로라도 덴버에 해외 1호점을 오픈하며 세계시장 진출에 첫 발을 디뎓다. 덴버 현지에서는 '비프보울(Beef Bowl)'이란 이름으로 하루 평균 1000개 씩 날개돋힌 듯 팔리며 인기를 끌었다. 고객들의 대부분은 현지인이었다.

덴버점을 성공적으로 안착시킨 후 더디지만 착실하게 해외 점포를 늘려나가 현재는 전세계 20개국에서 795개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세부적으로는 2018년 3월 말 기준 중국 305개, 미국 101개, 인도네시아 75개, 대만 64개, 홍콩 61개, 싱가폴 18, 타이 16개, 말레이시아 12개 등이다.

메인 메뉴인 규동 이외에도 닭고기덮밥, 비프치킨콤보 등 현지인 입맛에 맞춘 메뉴 개발을 게을리하지 않으면서 꾸준히 현지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코로와고시엔점은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고시엔 야구장 근처에 오픈한다. 한신타이거즈의 본거지인 점을 고려해 간판 색상도 오리지널인 오렌지·그린을 과감히 버리고 타이거즈 고유색상인 노랑·검정을 채용했다. 

이 외에도 고시엔점에서는 타이거즈 컬러의 도시락용기에 담긴 특별 테이크아웃 메뉴인 옴므돼지고기덮밥, 오로시소고기덮밥 등도 판매할 예정이다.

한편, 요시노야홀딩스는 올해 매출목표를 2천110억 엔, 요시노야를 포함 그룹내 전체 브랜드 점포 수를 3400개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