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日소프트뱅크 손정의, 사물인터넷에 36조 배팅
日소프트뱅크 손정의, 사물인터넷에 36조 배팅
英반도체 회사 ARM 전격인수···반도체업계 촉각
  • 김성규 기자
  • 승인 2016.07.18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자인=김승종 기자>

일본의 IT·통신기업 소프트뱅크가 영국의 글로벌 반도체 설계회사 ARM홀딩스를 인수한다.

파이낸셜타임스(FT),니혼게이자이 등은 18일 소프트뱅크가 ARM을 240억 파운드(약 3조 3000억엔)에 인수하는 협상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소프트뱅크의 손정의(손마사요시) 사장은  "사물인터넷(IoT·Internet of things)분야에 강한 ARM을 인수함으로서 앞으로 IoT분야에서 중요한 기회를 선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인수배경을 밝혔다.

이번 인수는 소프트뱅크의 역대 인수 중 최대 규모이자, 브렉시트 이후 유럽 회사들 중 최대 인수 건이다. 소프트뱅크는 ARM 주당 17파운드를 현금으로 지불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 주 종가보다 43%보다 높은 가격이다. 

ARM은 현재 영국 런던증권 거래소와 미국 나스닥 시장에 상장돼 있지만, 소프트 뱅크 그룹에 의해 완전 자회사화됨에 따라 상장 폐지될 예정이다.

소프트뱅크는 최근 슈퍼셀, 알리바바, 겅호온라인 등의 지분을 매각해 약 2조엔의 실탄을 보유하고 있었다. 이같은 성공적인 투자를 통해 쌓은 막대한 자금을 어떻게 쓸지 고민하고 있던 소프트뱅크에게 있어서 '브렉시트(영국의 EU탈퇴결정)' 영향으로 파운드화 가치가 엔화대비 30%나 폭락한 것이 ARM을 인수할 수 있는 최적기였던 셈이다.

게다가, ARM은 반도체 산업의 핵심 부문을 주도하고 있는 데다 영국내에서 사업을 하고 있지만 美달러로 매출을 올리고 있어 브렉시트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것다는 것도 이번 인수 결정에 한 몫을 한 것으로 예측된다.

ARM은 당초 영국 에이컨컴퓨터과 애플, VLSI테크놀로지 3사가 함께 참여해 만든 조인트벤처로 1990년 설립 당시 직원 수는 12명에 불과했지만, 지금은 연간 매출이10억 파운드(2015년 기준)에 이르고 직원도 약 4000명이나 된다. 지난해 매출은 10억 파운드가량으로 반도체 업계에서는 매우 적은 규모지만 반도체 업계에 끼치는 영향력 만큼은 막강하다. 

ARM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의 핵심 자산(IP)를 설계하고 이를 반도체 소자 업체에 라이선스하는 IP 전문 업체다. 

삼성전자와 애플, 퀄컴 등은 ARM 프로세서 코어 IP를 구매해 이를 기반으로 AP를 만들어 판다. 지난해 이 회사의 기술을 적용한 1천500만개의 칩이 출고됐는데 이는 전년보다 거의 300만개나 늘어난 양이고, 이들 가운데 거의 절반은 모바일기기용이다. ARM은 또한 네트워크 장비와 사물인터넷 분야에서 고속 성장하고 있다.

PC와 서버용 프로세서 시장은 인텔의 ×86 아키텍처 칩이 장악하고 있지만 모바일과 IoT는 `ARM의 세상`이라고 부르는 이유다. 

소프트뱅크 손 사장이 지난달 주주총회에서 밝힌대로 향후 소프트뱅크의 중점사업으로 '사물인터넷'사업을 전개해 나갈지, 인수를 마무리한 뒤 일정 시간이 지나 중국 등의 다른 기업에 회사를 매각할지에 따라 향후 반도체 생태계 전반에 큰 혼란이 발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