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추락하던 日 소니, 3년만에 부활의 기지개
추락하던 日 소니, 3년만에 부활의 기지개
  • 한기성 기자
  • 승인 2016.04.29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자인=김승종 기자 /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추락하던 일본 소니가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소니가 28일 발표한 2015 회계년도(미국 회계 기준) 순이익은 스마트폰 사업부의 비용 감축 노력과 플레이스테이션(PS)4의 인기에 힘입어 1천477억엔을 기록해 3년 만에 흑자 전환했다. 

소니는 모바일 사업부의 수익 악화 등으로 2008회계연도 이후로는 사실상 매년 적자를 냈었다. 이번 흑자 전환은 자산 매각 효과로 일시적으로 흑자가 났던 2012회계연도 이후 3년 만이다. 

매출은 전년보다 1.3% 줄어든 8조1천100억엔, 영업이익은 2천941억엔으로 2007회계연도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329% 늘어난 것이다. 세전 이익은 3천45억엔을 기록해 전년의 397억엔의 10배 수준에 달했다. 

소니 이익의 견인차 역할을 한 것은 TV와 카메라 등 5개 사업부문으로 구성된 전자부문이다. 이 부문의 영업이익은 1천 213억엔에 달했다. 

이는 비용 절감 노력으로 모바일통신 사업부의 손실이 2천176억엔에서 614억엔으로 크게 축소됐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수익성 높은 '4K TV'와 SLR 카메라, 그리고 소니의 대표 게임 콘솔인 PS4의 판매 호조가 일조했다. 2015회계연도에 플레이스테이션4는 전 세계에 1천 770만대가 판매됐다. 

다만 구마모토 지진으로 인해 소니의 핵심사업인 CMOS 센서를 생산하는 구마모토 공장의 가동이 중단된 상태로 소니의 향후 실적은 불투명한 상태다.

이에 따라 소니는 다음 회계연도 실적 예상치 발표를 잠정 보류했다. 

한편 소니는 스마트폰의 성장이 둔화됨에 따라 센서 분야를 자동차 탑재용으로 적용시키는 등 새로운 수익원 발굴에 나설 예정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