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일본 PC 제조 공룡 탄생 초읽기…'도시바 · 후지쯔 · VAIO' 통합 협상 개시
일본 PC 제조 공룡 탄생 초읽기…'도시바 · 후지쯔 · VAIO' 통합 협상 개시
통합 실현되면 일본내 시장 점유율 30%이상으로 우뚝
합병 시너지 없으면 통합계획 백지화 될 수도 있을 듯
  • 이준 기자
  • 승인 2015.12.04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내 PC 업체 시장 점유율 <출처 : 니혼케이자이 신문, 제작 : 프레스맨>

4일 니혼케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도시바, 후지쯔, 소니 PC브랜드 바이오 등 3개사가 PC 사업 통합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들 3개사의 통합이 실현되면 일본 국내 시장 점유율 30%를 차지하며 NEC레노보 그룹을 제치고 거대 PC 제조사가 탄생하게 된다. 현재 일본 PC 시장 1위 업체는 26.3%를 확보하고 있는 NEC레노버다.

이들 3개사는 머지않아 통합을 위한 구체적인 협상에 돌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내 기본 틀에 합의한 뒤 내년 4월경에 새로운 회사를 출범시킨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7월 소니에서 분리된 바이오가 이번 합병에서 존속회사가 되고 다른 두 회사들이 유관 사업을 이관하는 방향이 유력할 것으로 보인다. 3사는 국내외 제조·판매 거점과 연구·개발(R&D) 사업들을 완전히 통합할 계획이다.

도시바와 후지쯔, VAIO의 최대 주주인 일본산업파트너즈(JIP)가 각각 30% 내외의 지분을 출자할 것으로 보인다.

도시바는 세계 최초 노트북을 선보였던 노트북 시장의 선도 제조업체로 현재 '다이나북' 브랜드가 주력이다.

후지쯔도 개인 전용의 'FMV' 브랜드와 태블릿 등을 소유하고 있다.

도시바는 중국 항주의 제조 자회사 및 해외 판매 회사를 가지고 있으며, 북미 시장에 강점을 두고 있다. 후지쯔는 시마네 현 이즈모시와 독일에 제조 자회사를 가지고 있으며 유럽시장에 강하다. 2014 년 7 월에 소니가 분리 발족 한 VAIO도 브랜드 침투도가 높고, 일본 국내외에서 꾸준한 인기가있다.

美 조사 회사 IDC에 따르면, 2014 년 글로벌 PC 출하 대수는 3 억 836 만대. 중국 레노보 그룹, 미국 휴렛팩커드 (현 HP), 미국 델이 시장의 약 절반을 차지한다.

후지쯔와 도시바, VAIO 등 3 개사의 점유율은 약 6 %에서 세계 6 위의 미국 애플 (6.3 %)에 육박한다.

도시바 PC 사업의 매출은 2014 년도에 6663 억엔 이었지만, 백색 가전 등과 함께 적자가 지속되고 회계부정 스캔들이 발각된 2009 년 3 분기부터 지난해까지 PC 사업 이익 부풀리기 금액은 578 억엔에 달해, 사업의 매각을 포함한 대폭 구조 조정을 검토하고 있었다.

후지쯔는 내년 봄 PC사업을 분사하겠다는 계획을 지난 10월 발표한 바 있다. 후지쯔의 2015회계연도 PC 출하량은 420만대로 지난해보다 50만대 가량 줄어들 전망이다.

두 회사의 사업과 VAIO를 통합함으로써 간접비용을 줄이고 부품 조달에 대한 협상력을 높여 시너지 효과를 노리고 있지만, 3개사 통합을 위한 구조조정 과정에서 합병효과가 크지 않다고 판된되면 통합계획이 백지화 될 수도 있다고 니혼케이자이 신문은 전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