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ESG 활동' 빛나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ESG 활동' 빛나다
'Global 100'에 8년 연속 선정
국내 기업 중 1위, 세계 43위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01.22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그룹은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100대 기업(이하 Global 100)'에 8년 연속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Global 100'은 캐나다 미디어 그룹과 투자 리서치 기관인 코퍼레이트 나이츠(Corporate Knights)가 평가하는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지수다. 전 세계 7395개(매출 10억 달러 이상 상장사) 기업을 대상으로 자원·재무 관리, 리더십 다양성 등 21개 성과지표를 기준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얻은 100대 기업의 최종 명단을 매년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최되는 세계경제포럼에서 발표한다. 

올해가 15회째로 신한금융은 2013년부터 8년 연속 'Global 100'에 이름을 올렸다. 더욱이 올해는 국내 기업 1위이자 전세계 기업 43위로 선정되는 기염을 토했다. 전세계 금융회사 중에선 ING 그룹과 브라질 은행, BNP파리바, 인테사 상파올로, 내셔널 오스트레일리아 은행에 이은 6위다.  

게다가 신한금융은 편입 이래 처음으로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최되는 'Global 100 라운드테이블'에 초청받아 우리나라 대표기업 자격으로 참가했다.

'Global 100 라운드테이블'에는 스테이트 스트리트 글로벌 어드바이저스(SSGA)와 BNP파리바, 나티시스(Natixis) 등 세계적인 금융회사 뿐만 아니라 휴렛패커드, Enel, 맥코믹(MaCormick) 등 에너지·IT·식품 기업의 경영진, 국제연합(UN)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UN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의제 달성을 위한 금융권과 산업계의 지속가능한 경제활동에 관해 논의했다.

신한금융이 뛰어난 지속가능경영 성과를 이어 올 수 있었던 것은 조용병 회장 취임 이후 지속해 온 그룹 차원의 체계적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에 밑바탕이 됐다는 평가다.

특히, 2018년 선포한 그룹 차원의 중장기 친환경 비전인 '에코(ECO) 트랜스포메이션 2020'에 기반해 녹색 산업에 20조원을 투자·지원하고, 2012년 대비 온실가스 20%를 절감하는 환경경영 활동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12월에는 기존의 환경 경영활동을 한층 발전시킨 '그룹 기후변화 대응원칙'을 선포하는 등 금융지원 사업에 잠재된 환경사회적 위험을 선제적으로 관리하고, 저탄소 경제 활성화 지원에도 적극 앞장서고 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그룹 차원의 지속가능 경영 추진을 통한 실질적 성과가 그 결실을 맺은 것"이라며 "올해도 대한민국의 리딩금융그룹으로서 선도적이고 모범적인 지속가능 경영을 위해 환경산업 투자 및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고객에게 인정받고, 사회로부터 존경받는 '일류(一流)신한'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프레스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