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아베 총리 비정규직 처우 개선 정책에 네티즌들 뿔났다?
아베 총리 비정규직 처우 개선 정책에 네티즌들 뿔났다?
  • 한기성 기자
  • 승인 2016.03.08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신조 총리의 비정규직 처우 개선 정책이 일본 네티즌들의 혹평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3일 아베총리는 총리관저 회의를 통해 “비정규직 처우 개선을 위해 가이드라인(지침)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어 아베총리는 “정규직과 비정규직라는 고용 형태의 차이만으로 임금을 차별하는 것을 금지하겠다”며 “통근 수당 및 출장 경비 등의 지급액도 맞춰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 동안 일본의 비정규직 문제는 꾸준히 논란이 되어 왔다.

정규직의 경우 연공서열형(근속 연수나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임금과 지위가 올라가는 체계)을 통해 임금이 꾸준히 늘어나는 반면, 비정규직은 제대로 된 인사 평가도 받지 못한 채 불평등한 임금 계약을 받아 왔다.

이에 아베 총리는 ‘동일 노동 동일 임금’ 실현을 위해 자신의 입장을 공론화한 것이다.

하지만 일부 일본 네티즌들은 아베 총리의 발언이 비정규직의 처우 개선이 아니라 정규직의 처우 악화를 의미하고 있다며 강한 비판에 나섰다.

일본 인터넷 커뮤니티를 살펴보면 “전국민 비정규직화 계획”, “격차 없이 모두가 가난한 사회로, 아베노믹스”, “시급 800엔의 정규직이 탄생하다니 가슴이 복받쳐 오른다”, "우선 의원부터 최저 시급에 맞춰 주세요" 등 부정적인 반응이 대다수였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