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김정욱 특파원의 생생 일본] "'이웃집 토토로'를 만나려면 이름을 알려주세요"
[김정욱 특파원의 생생 일본] "'이웃집 토토로'를 만나려면 이름을 알려주세요"
'지브리 미술관', 전매방지 위해 입장권 실명제 실시
  • 김정욱 기자
  • 승인 2016.03.07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야자키 하야오감독의 스튜디오를 기념해 건립된 "지브리 미술관"의 모토는 "미아가 되자! 함께!" /도쿄=김정욱 특파원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이웃집 토토로> 등으로 한국에도 잘 알려져 있는 일본 애니메이션의 거장 미야자키 하야오(宮崎駿) 감독의 스튜디오를 기념해 지어진 '지브리 미술관'이 7월부터 입장권 전매방지를 위해 구매자의 이름이 담긴 '기명식'으로 바뀐다.  따라서 입장 시에는 본인의 신분을 확인할 수 있는 신분증을 꼭 지참해야 한다.

입장권은 일본 편의점 '로손' 홈페이지나 한국 대행사인 하나투어에서만  구매 예약이 가능한 지브리 미술관은 도쿄의 위성도시인 미타카시 기치조지의 이노카시라 공원 안에 있다.

한편 지브리 미술관은 개수 공사를 위해 5월 9일부터 7월 15일까지 휴관할 예정이다.

도쿄=김정욱특파원

10시, 12시, 14시, 16시 로 입장이 제한돤 미술관 앞에서 관람객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도쿄=김정욱 특파원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