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롯데그룹과 삼성그룹의 M&A에 얽힌 그들의 이해관계
롯데그룹과 삼성그룹의 M&A에 얽힌 그들의 이해관계
롯데케미칼 종합화학기업으로의 발돋움, 삼성SDI 전기차 배터리 부문에 집중
  • 전기룡 기자
  • 승인 2015.10.30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A를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 뉴시스

롯데그룹과 삼성그룹이 30일, 국내 화학업계 최대 규모의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이날 롯데그룹은 보도자료를 통해 삼성SDI의 케미칼 사업부문과, 삼성정밀화학을 인수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인수가가 3조원에 달하는 초대형 양수도 계약으로, 롯데그룹 창립 이래 최대 규모의 M&A다.

롯데그룹은 인수계약에 따라 삼성 계열사가 보유하고 있는 삼성정밀화학의 지분 31.5%(삼성 BP화학 지분 49% 포함), 삼성SDI 케미칼 사업부문 분할신설 법인의 지분 90%를 각각 인수해 경영권을 확보할 예정이다.

아울러 롯데그룹은 오는 11월 삼성SDI 케미칼 사업부문 분할 이사회 및 내년 2월 신규 법인설립이 이뤄지면 실사와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 승인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 중에 인수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번 M&A는 롯데그룹과 삼성그룹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졌고 각자 집중하는 사업부문이 상이했기에 가능했던 것으로 보인다.

△롯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의지와 종합화학기업으로의 발돋움

우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화학산업 부문에 대한 애정과 의지가 이번 M&A 체결에 있어 가장 큰 역할을 수행했다.

앞서 신 회장이 1990년 한국롯데의 경영에 처음 참여했던 회사는 롯데케미칼(당시 호남석유화학)이다. 그렇기에 화학산업에 대한 애정이 남달랐으며, 실제로 신 회장이 경영에 참여한 이후 석유화학 부문을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육성해왔다.

2000년대 들어 신 회장은 롯데대산유화(현대석유화학 2단지)와 케이피케미칼을 인수했다.

이후 2009년 호남석유화학과 롯데대산유화의 합병에 이어 지난 2012년에 호남석유화학과 케이피케미칼을 합병해 롯데케미칼을 출범시키기도 했다.

또한 지난 2009년에는 영국 내 자회사인 롯데케미칼 UK를 통해 영국 아테니우스사의 고순도 테레프탈산(PTA) 및 폴리에틸렌 테레프탈레이트(PET) 생산 설비를 인수했으며, 2010년에는 동남아시아의 대표적 석유화학 회사인 말레이시아 타이탄을 인수했다.

지난 6월에는 미국 액시올사와 합작으로 미국 루이지애나주에 셰일가스를 이용한 에탄크래커를 건설하기로 합의·본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8월에는 말레이시아 조호바루 지역에서 부타디엔고무(BR·합성고무의 일종) 공장을 준공했다.

롯데그룹은 이번 M&A를 통해 종합화학기업으로 발돋움한다는 방침이다.

기존 롯데케미칼은 합성수지의 기초가 되는 원료 사업 부문에서 강점을 지녔었다. 하지만 이번 계약으로 삼성SDI 케미칼 사업 부문과 삼성정밀화학의 사업 부문을 흡수하면서 고부가 제품 라인업으로의 확대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범용 합성수지(PE·PP), 화섬원료(MEG·PTA)가 주력 제품인 롯데케미칼 입장에서는 제품 포트폴리오의 다각화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M&A"라며 이번 계약을 긍정적인 시선으로 바라봤다.

△삼성, 전기차 배터리 부문으로의 사업 집중

앞서 삼성SDI의 케미칼 제품은 ABS, PC 등의 합성수지로 석유화학 기초원료부터 수직 계열화를 이루지 못해 원가 경쟁력과 지속적인 투자 확대에 한계가 있었다. 특히 지난해 그룹 화학 계열사 매각 이후 계열사간 시너지도 제한적인 상황이었다.

그렇기에 삼성SDI는 케미칼 사업과 정밀화학 지분 전량을 매각하여 자금을 마련하고, 이를 바탕으로 전기차 배터리 사업 부문 생산라인을 증설, R&D 강화에 집중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삼성SDI는 세계적인 자동차 부품사인 마그나의 전기차 배터리팩 사업부문을 인수하고 중국 시안(西安)에 업계 최초로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준공해 본격 양산에 돌입하는 등 선행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그리고 이를 통해 5년간 총 2조원 이상을 투자해 2020년에는 전기차 배터리 사업 부문에서 세계적인 수준을 달성할 계획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