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동상이몽' 매각·인수자…이스타 임시 주총 소집에 제주 "헉"
'동상이몽' 매각·인수자…이스타 임시 주총 소집에 제주 "헉"
업계선 인수 압박용 분석
  • 정세진 기자
  • 승인 2020.06.18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타항공 사무실 로고/사진=뉴시스
이스타항공 사무실 모습.(사진=뉴시스)

이스타항공이 이달 말 예정된 제주항공과의 '딜 클로징(종료)'을 앞두고 갑작스러운 임시 주주총회를 소집했다. 제주항공의 인수 작업 속도를 높이기 위한 카드라는 분석이다. 

18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주주들에게 오는 26일 임시 주총 안내문을 보냈다. 주요 안건으로는 발행 주식 총수를 1억주에서 1억5000만주로 늘리는 정관 일부 변경안이 있다. 신규 이사 3명과 감사 1명 선임 안건도 상정할 예정이다. 

다만 신규 이사와 감사는 계약상 인수 주체인 제주항공이 지명하는 인물로 선임해야 한다. 때문에 이스타항공은 제주항공에 그동안 수차례 후보자 명단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아직도 별다른 답변을 듣지 못했다는 게 이스타항공 측 주장이다.  

당초 이스타항공은 지난달 임시 주총을 열고 신임 이사와 감사를 선임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제주항공이 지난달 7일 250억원에 이르는 체불 임금 해소를 요구하고 나서면서 인수 작업 논의가 중단돼 주총을 열지 못했다. 그런만큼 이스타항공 측이 다시 주총을 잡은 것은 인수 주체인 제주항공을 압박하기 위한 방편으로 해석된다.  

이스타항공 바람대로 임시 주총이 열리고 안건이 통과된다면 인수 작업에도 한층 탄력이 붙을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제주항공 측이 당혹감을 표하고 있는 만큼 예정대로 주총이 열릴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딜 클로징 일정도 완료되지 않았으며, 주총을 여는 것 자체는 그쪽(이스타항공) 사정이나 제주항공이 지명하는 이사진을 선임해야 한다는 등의 이야기는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라고 했다.   

업계에서는 제주항공이 정부 지원금 1700억원을 받기로 한 만큼 이스타항공 인수 자체를 포기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다만 현재로서는 당장 인수 작업을 마무리하기보다는 시간을 두고 지켜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프레스맨]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