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부동의 1위' 삼성전자…매출 2위 현대차와 2배 이상 격차
'부동의 1위' 삼성전자…매출 2위 현대차와 2배 이상 격차
CEO스코어, 감사보고서 제출 3.3만곳 대상 '500대 기업' 선정
작년 500대 기업 중 34곳 물갈이…3년 연속 1위~7위 '변동無'
산업은행, 8위로 '톱10' 진입…유화·에너지 '하락' IT 등 '부상'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06.10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사옥 ⓒ 뉴시스
삼성전자 사옥 모습.(사진=뉴시스)

역시 삼성전자였다. 매출에서 다른 기업들을 여유있게 따돌리며 1위에 올랐다. 2위인 현대자동차보다도 2배 넘게 많았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지난해 매출액(연결기준, 지주사는 개별기준) 기준으로 선정한 '국내 500대 기업'을 10일 발표했다. 금융감독원에 감사보고서를 제출하는 3만3000여개 기업이 대상이다.

이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230조4009억원으로 부동의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현대차(105조7464억원), 포스코(64조3668억원), LG전자(62조3062억원), 한국전력공사(59조1729억원), 기아자동차(58조1460억원), 한화(50조4124억원), KDB산업은행(39조527억원), 현대모비스(38조488억원), GS칼텍스(33조2615억원) 등이 상위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톱10'은 전년과 순위 변동이 거의 없었다. 다만 27위(영업수익 20조932억원)였던 산업은행이 영업수익이 급증하며 단숨에 10위권으로 뛰어올랐다. 10위권에 새롭게 진입한 곳은 산업은행이 유일했다. 
현대모비스(9위)와 GS칼텍스(10위)는 서로 자리를 맞바꿨다.

500위는 광주은행(영업수익 9428억원)이었다. 전년보다 영업수익이 250억원 줄며 순위도 474위에서 26계단 떨어졌다. 500위 기업은 매년 바뀌고 있는데 △2016년 GSE&R(7303억원) △2017년 빙그레(8132억원) △2018년 GS EPS(8828억원) △2019년 팜스토리(9216억원) 등이었다.

지난해에는 34곳이 새롭게 순위에 진입‧탈락하며 자리를 바꿨다. 업종별로는 석유화학과 자동차‧부품업체가 45곳 포함돼 가장 많았고, 유통(44곳), 건설 및 건자재(43곳), IT전기전자(35곳), 보험‧식음료(각 32곳), 생활용품(31곳), 서비스(30곳) 등이 뒤를 이었다.

전년도 500대 기업과 비교하면 석유화학과 에너지 업종에서 각 4곳이 줄었고, 유통‧운송 등도 각 3곳씩 순위에서 빠졌다. 이외 철강(2곳), 자동차 및 부품‧보험‧여신금융(각 1곳)도 줄었다.

반면 IT전기전자를 비롯해 생활용품과 공기업, 증권업종은 전년보다 업체 수가 각 3곳씩 늘었다. 서비스는 2곳, 지주‧제약‧식음료‧조선기계설비 업종도 전년 대비 1곳씩 추가됐다.

2020년 국내 500대 기업 중 '톱30'.(자료=CEO스코어)
2020년 국내 500대 기업 중 '톱30'.(자료=CEO스코어)

500대 기업에 신규 진입한 34개사 중에는 현대중공업(114위), 서브원(143위), 세아제강(397위), 한일시멘트(496위) 등 4곳이 분할 신설된 곳이었다. 엠에스오토텍(378위), 화승엔터프라이즈(405위), 동부건설(419위), 셀트리온헬스케어(437위), 하이투자증권(455위), DB금융투자(472위), 우리홈쇼핑(473위), 효성티앤에스(499위) 등 30곳은 매출 증가를 통해 신규 진입했다.

500대 기업에서 제외된 곳은 한국알프스, 신흥정밀, 한국니토옵티칼, 엘에스엠트론, 중흥건설, 반도건설, 한양, 현대파워텍, 일진엔터프라이즈, SG&G, 에스엘라이팅, 삼보모터스, 악사손해보험, 산와대부, 롯데알미늄, 대창, 포스코강판, CJ올리브에트웍스, CJ푸드빌, 한화호텔앤드리조트, 대성산업, 롯데로지스틱스, 진에어, 에스엠상선, GS EPS, 한화에너지 등이다.

1년 새 순위가 상승한 곳은 217곳이었다. 현대홈쇼핑이 454위에서 245위로 209계단이나 뛰어올랐고, 대방건설(147↑), 효성화학(145↑), KCC건설(142↑), 사조대림(123↑), KG케미칼(116↑), 푸본현대생명보험(101↑) 등이 세 자릿수 순위 상승을 이뤘다.

반대로 아이에스동서(201↓), 부영주택(165↓), 세메스(154↓), 서울주택도시공사(124↓), 대한해운(113↓), 유니시티(102↓) 등 227곳은 순위가 하락했다.

CEO스코어 측은 "500대 기업에 신규 진입한 기업 수가 2018년 45곳에서 2019년 38곳, 올해 34곳 등 최근 몇년새 감소 추세를 나타냈다"며 "한국 산업 구조가 고착화하고 탄력을 잃고 있다는 방증으로 풀이된다"고 했다.

한편, 500대 기업의 지난해 기준 총 매출액은 2907조5430억원으로 전년(2835조2683억원)에 비해 2.5%(72조2747억원) 늘었다. 반면 영업이익은 223조3487억원에서 163조4267억원으로 26.8%(59조9220억원) 줄었다. [프레스맨]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