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코로나19에 면세업계 휘청…공항免 이어 시내免도 '줄휴업'
코로나19에 면세업계 휘청…공항免 이어 시내免도 '줄휴업'
롯데·신라, 내달부터 제주점 임시 휴업
신세계도 매주 일·월 강남·부산점 휴점
  • 정세진 기자
  • 승인 2020.05.28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문을 닫은 공항면세점/사진=뉴시스
코로나19로 문을 닫은 공항면세점.(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국내 면세업계가 초유의 위기 사태에 직면했다. 공항 면세점에 이어 시내 면세점들까지 휴업에 들어갔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롯데면세점은 다음달 1일부터 제주시 연동에 있는 제주 시내점을 임시 휴업한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입국 제한 조치로 제주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급감한 탓이다.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제주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1159명으로 전년대비 99.2%나 감소했다. 

롯데면세점 제주점은 지난 2월부터 영업시간 단축 등 비상경영을 해왔지만, 매출이 95% 급감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 신속하게 제주점 영업을 재개할 것"이라고 했다. 

호텔신라 역시 다음달 1일부터 신라면세점 제주점 문을 닫는다. 신라면세점 제주점은 제주를 오가는 국제선 항공편이 급감하기 시작한 2월부터 영업시간을 줄이고, 주말과 공휴일 휴무를 시작했다. 

호텔신라 측은 "사실상 면세점 이용객이 없는 상황에서 4개월을 버티다가 부득이하게 임시 휴점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신라면세점 제주점은 한 달 동안의 휴점 기간을 거친 후 향후 연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신세계면세점 역시 매주 일요일과 월요일 강남점과 부산점을 휴점하기로 했다. 다만 외국인 관광객이 비교적 많은 명동점만은 정상 영업을 계속한다. 

공항 면세점들이 차례로 영업 중단에 들어간 것은 지난 3월말부터다. 이 때부터 롯데와 신라면세점은 문을 닫았고, 신라면세점 제주공항점도 3월부터 임시 휴업 중이다. 신세계면세점 또한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탑승동 19개 매장 중 양쪽 끝 5개 매장의 문을 닫은 상태다. [프레스맨]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