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SKT·KT·LGU+ 등 이통사간 경쟁 미흡…요금인하에 영향"
"SKT·KT·LGU+ 등 이통사간 경쟁 미흡…요금인하에 영향"
KISDI 통신시장 경쟁상황 평가 보고서
"1·2위 사업자 간 격차 커…경쟁 제약"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05.26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통 3사 CI.
이통 3사 CI.

SK텔레콤(SKT)과 KT, LG유플러스(LGU+) 등 국내 이동통신사간 경쟁이 미흡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6일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이 발간한 '2019년도 통신시장 경쟁상황 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이통 소매시장은 '경쟁이 미흡한 시장'이다. 그런만큼 1위 사업자의 점유율 감소 등 시장구조 개선 추세를 추가적으로 관찰할 필요가 있다는 게 KISDI의 조언이다. KISDI는 국가 정보통신정책 수립을 위해 설립된 국책연구기관이다.

KISDI는 "1위 사업자인 SKT의 시장점유율과 집중도가 지난해 다소 줄어들며 시장구조 지표가 개선됐으나 주로 알뜰폰(MVNO) 활성화 등 정책효과에 따른 것"이라며 "시장 구조나 성과 등 측면에서 경쟁이 활발하다고 결론 내리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2018년말 기준 알뜰폰을 제외한 국내 이통사의 가입자 점유율은 SKT 47.3%, KT 29.8%, LGU+ 22.9%로 1·2위간 격차가 17.5%p였다. 소매 매출액 점유율은 SKT 47.5%, KT 28.6%, LGU+ 23.9%로 1·2위 간 격차가 18.9%p로 더 벌어졌다.  

이는 우리나라를 제외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의 1·2위 사업자 점유율 격차 평균 가입자 점유율과 소매 매출액 점유율보다 각각 3.2%p, 5.4%p 높은 수치다. 

영업이익 역시 SKT과 나머지 사업자의 격차가 여전히 컸다. 2018년 기준 SKT의 영업이익은 1조8498억원, KT는 3150억원, LGU+ 6701억원으로, SKT가 KT의 6배, LGU+의 3배나 됐다 .

KISDI는 "이런 상황은 투자와 요금인하 여력 등에 영향을 미쳐 장기적인 경쟁 제약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국제적으로 비교해도 1·2위 사업자 간 격차가 크고 4위 이하 알뜰폰 사업자로부터의 경쟁압력도 상대적으로 크지 않아 현 시점에서는 신규 사업자 진입 가능성도 낮아 시장구조의 근본적 개선이 제한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향후 이동통신 시장의 경쟁 상황은 5G전환에 대한 업계의 대응과 알뜰폰의 적응 여부에 따라 좌우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프레스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