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시스템반도체 1위' 꿈꾸는 삼성, 평택에 파운드리 시설 짓는다
'시스템반도체 1위' 꿈꾸는 삼성, 평택에 파운드리 시설 짓는다
이달 공사 착수 내년 하반기 본격 가동
기흥·화성 이어 5나노 이하 주력 생산
'반도체 비전 2030' 세부 전략 속속 실행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05.21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UV 기반 파운드리 시설이 들어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경기도 평택에 새로운 EUV(극자외선) 기반 파운드리(반도체 위탁 생산) 시설을 짓는다.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 세계 1위를 달성하겠다는 '반도체 비전 2030'의 일환이다. 

앞서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해 4월 "2030년까지 133조원을 투자해 시스템 반도체 1위 자리를 차지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현재 글로벌 파운드리 시장은 대만의 TSMC가 압도적인 1위 자리를 지키고 있고, 2위인 삼성전자가 맹추격하는 형국이다. 

삼성전자는 EUV 기반 최첨단 제품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평택캠퍼스에 파운드리 생산시설을 구축한다고 21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달 평택 파운드리 라인 공사에 착수해 내년 하반기부터 본격 가동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비전 2030' 발표 이후 파운드리 생산시설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왔다. 지난해 화성 S3 라인에서 업계 최초로 EUV 기반 7나노 양산을 시작한 이후 올해 V1 라인을 통해 초미세 공정 생산 규모를 확대했다. 

여기에 내년 하반기 평택 라인까지 가동되면 7나노 이하 초미세 공정 기반 제품의 생산 규모는 더욱 가파르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생산성을 더욱 극대화한 5나노 제품을 올해 하반기에 화성에서 먼저 양산한 뒤 평택 파운드리 라인에서도 주력 생산할 계획이다. 5나노 공정은 현존하는 최고 난도의 초미세공정이다.

삼성전자 DS(반도체·부품)부문 파운드리사업부 정은승 사장은 "5나노 이하 공정 제품의 생산 규모를 확대해 EUV 기반 초미세 시장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전략적 투자와 지속적인 인력 채용을 통해 파운드리 사업의 탄탄한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글로벌 파운드리 시장은 5G, HPC(고성능컴퓨팅), AI(인공지능), 네트워크 등 신규 응용처 확산에 따라 초미세 공정 중심의 성장이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모바일 칩을 필두로 하이엔드 모바일 및 신규 응용처로 첨단 EUV 공정 적용을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프레스맨]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