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LG유플러스, 코로나19에도 5G 순항 예상
LG유플러스, 코로나19에도 5G 순항 예상
"영업이익 개선 지속 전망"…하이투자증권 예측
  • 정세진 기자
  • 승인 2020.05.11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가 코로나19 여파에도 5G 흥행몰이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LG유플러스가 코로나19 여파에도 5G 흥행몰이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LG유플러스가 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실적 순항이 예상되고 있다. 

11일 하이투자증권 이승웅 연구원은 LG유플러스의 1분기 실적을 분석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시장 추정치에 부합하는 3조3000억원의 영업수익을 기록했다. 영업이익 역시 2197억원으로 컨센선스를 넘어섰다. 

영업수익과 영업이익 모두 전년대비 11.9%, 11.5% 증가했는데 이는 LG헬로비전 실적이 연결로 편입됐고, 5G가입자 유치 경쟁 완화 기조가 지속되며 마케팅 비용이 감소한 덕이다. 특히 모바일 부문 수익은 5G와 MVNO 가입자 증가에 따라 전년대비 4.9% 늘어난 1조4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한 영업 환경 악화에도 해당 기간 5G 가입자 수는 전 분기보다 24.9% 늘어난 146만으로 집계됐다. MVNO 가입자 수 10만명 증가는 KB리브엠과 LG헬로비전 가입자 유입에 따른 결과이다.  스마트홈 수익도 전년대비 8.1% 오른 5378억 원으로 VOD와 홈쇼핑 매출이 성장을 견인했다. 

이 연구원은 2분기 LG유플러스가 영업수익 3.5조원, 영업이익 2086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전년대비 각각 9.7% 38.5% 증가한 수준이다. LG벨벳과 삼성 갤럭시 A51등 보급형 단말기들이 쏟아져 나오면서 둔화됐던 5G가입자 순증폭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하이투자증권에서 예측하는 2분기말 5G 가입자는 전 분기보다 49만 명 늘어난 195만 명으로 예측된다. ARPU도 3만1086원으로 0.9%의 증가세가 예상된다. 다만 신규 단말기 출시로 가입자 유치를 위한 마케팅 경쟁이 재점화될 수 있는 점은 변수다.

이 연구원은 보고서에서 LG유플러스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1만8000원을 유지했다.  [프레스맨]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