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넷마블 직원은 '週 3일' 출근한다…2일은 재택근무
넷마블 직원은 '週 3일' 출근한다…2일은 재택근무
"코로나19 위기 속 안전한 근무 환경 조성"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04.17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넷마블 CI.
넷마블 CI.

 
넷마블에 다니는 직원들은 각자의 상황에 맞춰 자율적으로 3일을 선택해 출근할 수 있게 된다. 나머지 2일은 자기집에서 근무한다.  

넷마블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극복 동참을 위해 오는 20일부터 '주 3일 출근·주 2일 재택근무' 체제로 전환한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넷마블은 코로나19로 감염병 위기 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되자 지난 2월27일부터 재택근무를 시행해 왔다. 

이번 출근 체제 전환으로 넷마블 직원들은 각자의 상황에 맞춰 자율적으로 3일을 선택해 회사로 출근해 근무하면 된다. 

단, 임산부와 37.5도 이상의 발열자, 인후통 등 유증상자들은 계속 재택근무를 유지키로 했다. 

넷마블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다소 진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아직 해외 유입의 위험 및 일부 지역사회 내 감염은 지속되고 있다"며 "사회적으로 상황이 더욱 안정될 때까지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당분간 '주 3일 출근·주 2일 재택근무' 체제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이어 "직원들의 안전한 출퇴근 및 근무환경 조성을 위해 △사내 다중시설 이용제한 △공용공간 수시방역 △1층 출입구 열화상 카메라 운영 △엘리베이터 탑승인원 조정운영 △마스크 제공 및 손소독제 비치 등 강력한 예방 체계도 구축했다"고 덧붙였다.   

넷마블은 향후 대응도 코로나19 TFT(테스크포스팀)를 통해 결정할 계획이다.

한편, 넷마블은 지난 2월28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 극복을 위해 최근 계열사로 편입된 코웨이와 함께 성금 20억원을 출연해 전국재해구호협회 희망브리지에 일괄 기부한 바 있다. [프레스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