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코로나19 속 해외로 못나는 LCC, 잇따라 국내로 눈돌린다
코로나19 속 해외로 못나는 LCC, 잇따라 국내로 눈돌린다
"출혈경쟁 심해지면 공멸만 불러올 뿐"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04.17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타항공이 항공업계 처음으로 대규모 정리해고에 들어간다.(그래픽=김승종 기자)
이스타항공이 항공업계 처음으로 대규모 정리해고에 들어간다.(그래픽=김승종 기자)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잇달아 국내선으로 갈아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해외로 나가는 하늘길이 막히면서다. 그러나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으로 국내 여행 수요마저 줄어든 상황이어서 출혈경쟁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17일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LCC들이 앞다퉈 국내선 공급을 늘리고 있다. 

지난 3월1일부터 지난 5일까지 5주간 부산∼김포 노선 운항편은 에어부산 481편, 대한항공 340편, 제주항공 138편 등 모두 959편에 달했다.

여기에 더해 티웨이항공은 다음달 1일부터 매일 왕복 4회씩 부산∼김포 노선에 부정기선을 운항하기로 했다. 5월 한달간 248편, 5만석에 가까운 좌석이 새로 공급되는 셈이다. 

문제는 '사회적 거리 두기' 영향으로 부산~김포 노선 탑승객 수가 평소보다 줄어든 상황이라는 점이다. 실제로 지난달부터 지난 5일까지 5주간 부산~김포 노선 평균 탑승률은 에어부산 63%, 대한항공 70%, 제주항공 80% 등에 머물렀다. 

항공 수요가 회복되지 않은 상황에서 항공사마다 국내선 공급을 확대하면서 출혈경쟁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특히 5월 이후에는 운항편수가 지난 3월과 비교해 운항편수가 약 33% 증가할 예정이어서 공급 과잉은 더욱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그만큼 가격은 내려간다. 항공사들이 밝힌 5월 부산∼김포 노선의 특가 운임(편도 총액기준)은 적게는 1만4000원대부터 많게는 3만6100원 정도다. 적자를 보더라도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운항을 한다는 얘기다.

한 항공업계 관계자는 "지속적인 운항이 아닌 단발성 증편은 항공업계 공멸만 불러올 뿐"이라며 "출혈경쟁이 심해지면 다 같이 힘들어질 수 있다"고 했다.[프레스맨]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