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은행 빅4,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대출 기준' 맞춘다
은행 빅4,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대출 기준' 맞춘다
신한·국민·우리·하나銀, 중기부와 '자상한 기업' 협약
나이스 신용등급 반영키로…"현장 혼란 차단 차원"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04.09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 빅4 CI.(사진=각사)
은행 빅4 CI.(사진=각사)

신한·KB국민·우리·하나은행 등 이른바 '빅4 은행'이 소상공인 긴급대출 심사 때 나이스 평가정보의 신용등급(1~3등급)을 반영하기로 했다. 현장 혼란을 줄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들에게 빠르게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빅4 은행는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와 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을 위한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빅4 은행은 이차보전 대출 심사 때 나이스 평가정보의 신용등급을 적극 반영해 이차보전 대출을 지원한다. 소상공인 전용 창구도 확대하고, 관련 업무 경력이 있는 직원을 배치해 원활하게 자금이 집행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현재 시중은행들은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소상공인 금융지원 신속집행 방안'에 따라 지난 1일부터 보증서 없이 신용으로 돈을 빌려주는 이차보전 대출을 공급하고 있다. 금리는 1.5%다.  

하지만 신용등급 적용 과정에서 은행별 기준이 달라 신청 탈락 등 문제가 발생하는 상황이다. 

빅4 은행은 이날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대한 새로운 지원 내용도 꺼냈다. 국민은행은 전국 13개 소호 금융컨설팅센터의 금융 컨설팅을 연간 3000개에서 7200건으로 늘려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지원하기로 했다. 

우리은행은 소상공인 창업 및 금융상담 종합지원센터를 기존 5개에서 9개로 4개 늘릴 예정이다. 

하나은행은 중소·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의 한도를 기존 4000억원에서 최대 1조원 규모까지 확대한다.[프레스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