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연봉킹' 신동빈 롯데 회장…작년 181억 수령
'연봉킹' 신동빈 롯데 회장…작년 181억 수령
124억 받은 CJ 이재현 회장 2위 랭크…정의선·구광모 큰폭 상승
이재용 부회장은 3년째 '무보수'…전문경영인 1위는 SK 조대식
  • 정세진 기자
  • 승인 2020.03.31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뉴시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뉴시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우리나라 대기업 총수 중 지난해 가장 많은 연봉을 받았다. 총 181억7800만원에 달했다. 2위는 124억6100만원을 수령한 CJ그룹 이재현 회장이었다.

3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신동빈 회장은 지난해 롯데지주를 포함한 7개 계열사에서 총 181억7800만원 보수를 받았다. 롯데케미칼에서만 41억1300만원을, 호텔롯데에서 33억3600만원을 수령했다. 롯데지주와 롯데쇼핑 등에서도 각 20억원 가량을 받았다.

2017년 152억원으로 '연봉 1위'에 올랐던 신 회장은 2018년 뇌물 혐의로 법정 구속되자 7개월치 연봉 자진 반납하면서 수령액이 78억1700만원으로 줄어든 바 있다.

신 회장에 이어 CJ그룹 이재현 회장이 총 124억6100만원을 받아 2위에 랭크했다. 이는 전년 160억원에 비하면 35억원 가량 줄어든 액수다.

지난해 말 GS그룹에서 물러난 허창수 명예회장은 전년보다 12억원 가량 많은 90억4100만원을 받아 3위를 기록했다. 4위는 SK그룹 최태원 회장으로, ㈜SK와 SK하이닉스에서 60억원을 받았다. 전년과 동일한 금액이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경우 70억4000만원으로 전년보다 26.5% 감소했다. 반면 아들인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연봉이 전년보다 75.8% 늘었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3월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대표이사로 취임했으며 지난해 51억8900만원을 수령했다.

2018년 6월 회장에 취임한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지난해 53억9600만원을 받았다. 전년도 구 회장은 6개월치 급여와 상여금으로 12억7200만원을 받은 바 있다. 회사 측은 급여 책정에 대해 "급회장 직급과 직무, 역할의 중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지급한 것"이라고 했다.

또 LS그룹 구자열 회장 52억5200만원, 효성 조현준 회장 45억1700만원, 신세계그룹 이명희 회장 40억8100만원,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35억6200만원,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 31억1400만원 순으로 연봉이 높았다.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과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경우 무보수 경영 방침에 따라 연봉을 공개하지 않았다. 이 부회장은 2017년 3월부터 회사에서 급여를 받지 않고 있다.

전문경영인 중에서는 엔씨소프트(NC소프트) 배재현 부사장이 94억5000원을 받은 김택진 대표의 연봉을 넘어섰다. 배 부사장이 지난해 받은 연봉은 162억원이다. 여기에는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이 약 143억원 포함됐다.

배 부사장을 제외하면 조대식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샐러리맨 연봉왕'을 차지했다. 조대식 의장이 받은 연봉은 46억6000만원이다. SK텔레콤의 박정호 사장은 45억3100만원, 최근 연임에 성공한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29억8400만원을 수령해 상위권에 올랐다.

삼성전자 신종균·윤부근 부회장은 지난해 연봉 38억원,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은 34억5000만원을 받았다. 종합기술원 회장을 맡았던 권오현 고문은 상여금 감소로 연봉이 전년보다 24억원 감소했다. 그러나 삼성전자 임원들 중에서는 가장 많은 46억 3700만원을 받았다.

그밖에 LG전자 조성진 부회장이 33억8700만원, LG생활건강 차석용 부회장이 33억3700만원,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이 31억5200만원을 수령했다.

금융권에서는 정문국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 사장이 210억3600만원으로 '연봉킹'에 올랐다. 정 사장이 지난해 오렌지라이프의 신한금융지주 매각이 마무리되면서 스톡옵션을 행사해 194억4500만원을 거둬들였다. 4대 금융지주 CEO(최고경영자) 중에서는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이 24억9700만원으로 가장 많은 연봉을 가져갔다. [프레스맨]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