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코로나 극복' 위해 韓-美 재계 뭉쳤다…전경련-美 상의, 공조 약속
'코로나 극복' 위해 韓-美 재계 뭉쳤다…전경련-美 상의, 공조 약속
  • 정세진 기자
  • 승인 2020.03.30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해결을 위해 한-미 경제계가 뭉쳤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미국 상공회의소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협력에 차질이 없도록 공조를 이어나가겠다는 내용의 공동 합의문을 30일 발표했다. 양측은 코로나19 사태 해결을 위한 국제협력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

전경련은 우선 한국의 코로나19 민간대응 사례를 미국 상의에 전달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한국의료장비 수출기업 리스트 공유도 이뤄졌다. 또한 각종 의료물자가 신속히 유통될 수 있도록 특송업계의 협력도 건의했다.

의약품 등은 통상 여객화물로 운송된다. 전경련과 미 상의는 필수 의료물품의 경우 수출규제를 자제할 것도 합의문을 통해 요청했다. 항공화물 조종사와 승무원의 이동을 보장하며, 대중과 접촉하지 않는 인력은 14일간의 격리 의무를 면제해달라는 내용도 합의문에 포함됐다.

해외여행 재개 논의와 관련해서는 실제 증거자료와 위험도 등을 기반으로 이뤄지도록 해달라는 게 양측의 요구 사항이다. 한국처럼 검사율이 높고 확진자관리가 체계적인 국가의 경우 예외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는 기업인의 활동상 해외출장이 불가피하다는 점도 반영됐다.

지난 27일 기준 한국의 확진자수는 9332명으로 세계 10위를 기록하고 있다고 질병관리본부는 전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에 따르면 미국 내 확진자는 8만3836명으로 세계 최고 수준이다.

전경련은 앞서 12일 주요 18개 교역국에 기업인 입국제한 조치를 해소 요청서한을 발송했다. 해줄 것을 요청하는 서한을 발송했다. 지난주에는 세계경제단체연합인 GBC와 코로나19 대응 공동건의문을 WTO, G20, OECD 등에 전달했다.

우리 정부에 대해서는 "항공·물류업계 지원 등으로 힘을 실어주기 바란다"는 게 전경련의 요청이다. 전경련은 “오랜 파트너인 미 상의와 현재의 코로나 극복은 물론, 코로나 이후 양국 경제의 빠른 회복을 위해 필요한 논의를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 상의는 미국 내 300만 이상의 회원사를 두고 있는 세계 최대의 민간 경제단체다. 양측은 오는 10월 예정된 제32차 한미재계회의·미한재계회의 총회를 연기 없이 개최한다는 방침이다.

총회의 논의 대상은 언택트 비즈니스 등 향후 유망 산업협력부터 통화스왑 연장·확대 등 금융협력까지를 포괄한다. 전경련은 이와 같은 경제계 아젠다를 미 상의와 구체적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수출에 크게 의존하는 한국경제에는 원활한 화물공급망 유지가 필수적"이라며 "여객·화물기 축소로 화물 적체현상이 심각한 상황을 해소하기 위해 미 상의와의 합의를 끌어냈다"고 전했다. [프레스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