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마스크 착용하고, 손만 씻으면 될까?···스마트폰 세척도 필수
마스크 착용하고, 손만 씻으면 될까?···스마트폰 세척도 필수
  • 김승종 기자
  • 승인 2020.03.27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아제약의 ‘안경닦기(클리어 와이프)’ (사진=동아제약 제공)
동아제약의 ‘안경닦기(클리어 와이프)’ (사진=동아제약 제공)

코로나19 확산 장기화로 인해 국민들의 불안감이 극대화되고 있으며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는 방법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다.

코로나19 같은 바이러스성 질병의 경우 철저한 위생관리가 가장 기본적인 예방법이다. 외출 시 마스크는 필수로 착용하며, 외출 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어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해야 한다.

마스크 착용, 손 세정 등 개인위생도 중요하지만 계속 사용하는 스마트폰이나 노트북 등의 IT기기, 안경, 시계 등의 세정 또한 매우 중요하다. 아무리 손을 잘 씻어도 바이러스나 세균에 오염된 스마트폰을 도로 만진다면 의미가 없어진다.

전문가들도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개인 스마트폰을 청결히 하는 게 중요하다는 조언을 한다. 코로나19 세균은 스마트폰처럼 표면이 딱딱한 곳에서 오래 생존하기 때문에 아무리 손을 깨끗하게 씻어도 스마트폰을 만질 경우 감염될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 여론 조사 회사에 따르면 현대인은 하루 평균 스마트폰 화면을 2,600여 회 만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스마트폰을 만지는 횟수가 많다 보니 화면을 터치해서 사용하는 스마트폰 이용법상 문 손잡이, 엘리베이터 버튼 등 공용 기기 등을 만지면서 묻은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스마트폰 화면에 묻을 수 있고, 통화 시 세균과 바이러스가 얼굴에 닿을 위험성도 있다.

스마트폰을 세척하는 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스마트폰이 방수폰이라면 물로 씻어주면 된다. 하지만 자칫 스마트폰에 물이 새 들어갈 우려가 있다. 소독용 에탄올을 솜이나 천에 묻혀 닦아주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 다만 한번 스마트폰을 닦은 천은 버리거나 세탁해야 하며 스마트폰에 흠집이 날 수 있다. 이외에 손 세정제나 항균 성분을 포함한 스마트폰 세정제를 사용하는 방법 등이 있다.

이처럼 마스크 착용, 손세정과 더불어 스마트폰 세척이 필수인 가운데 스마트폰 세척을 위한 방법으로 동아제약의 ‘안경닦기(클리어 와이프)’가 주목받고 있다.

동아제약의 안경닦기는 안경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노트북, 시계 등의 세척이 가능하다. 세정효과와 기름기까지 제거되는 이소프로필알코올 성분으로 가볍게 닦기만 해도 스마트폰의 세균 및 바이러스를 제거할 수 있다. 또한 초미세섬유로 흠집 없이 스마트폰 표면의 미세한 얼룩이나 먼지를 확실하게 없애준다. 이 밖에도 속건성 습윤티슈로 물기가 공기 중에 빠르게 말라 물기를 다시 닦을 필요 없는 편리함까지 갖췄다.

동아제약 이상준 안경닦기 BM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 방법으로 마스크 착용, 손 세정과 더불어 스마트폰 등의 세척도 반드시 필요하다”며, “세균과 바이러스로 오염된 스마트폰을 안경닦기로 꺠끗히 닦아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불안감을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