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유니클로, 올 봄 ‘유니클로 공원’ 문 연다
유니클로, 올 봄 ‘유니클로 공원’ 문 연다
요코하마에 유명 건축가가 디자인한 공원 시설 겸비한 매장…하라주쿠, 긴자에도 속속 체험형 매장 오픈
  • 도쿄=최지희 기자
  • 승인 2020.03.19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10일 ‘요코하마 베이사이드’에 개점 예정인 ‘UNIQLO PARK 요코하마 베이사이드점’ (이미지: 유니클로 보도자료)
4월 10일 ‘요코하마 베이사이드’에 개점 예정인 ‘UNIQLO PARK 요코하마 베이사이드점’ (이미지: 유니클로 보도자료)

유니클로(UNIQLO)가 다가올 4월부터 요코하마(横浜), 하라주쿠(原宿), 긴자(銀座)에 새로운 형태의 매장을 연다. 이들 매장은 지금까지의 유니클로 매장의 진화형이라 불리는 만큼 입점 지역과 밀착한 형태를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옥상에 공원을 조성하는 등 매장이 들어선 지역의 환경과 조화를 이루면서 다양한 체험을 즐길 수 있게 함으로써 기존의 의류 매장과는 차별을 꾀할 생각이다.

4월 10일 ‘요코하마 베이사이드’에 문을 여는 것은 ‘UNIQLO PARK 요코하마 베이사이드점’이다. 지유(GU)와의 합동 매장으로 지상 1층부터 3층까지의 총 면적이 유니클로 약 660평, 지유 약 550평을 이루고 있다. 일본을 대표하는 건축가 중 한 명인 후지모토 소스케(藤本壮介)가 직접 컨셉 메이킹과 디자인 등의 감수를 담당했다. 건물 옥상에 체육 시설 및 놀이 기구 등을 설치해 쇼핑을 위한 공간만이 아닌 아이들이 안심하고 뛰놀 수 있는 지역의 여가 시설로서의 매장이 되는 것을 목표로 했다.

4월 25일에 개점하는 ‘유니클로 하라주쿠점’ (이미지: 유니클로 보도자료)
4월 25일에 개점하는 ‘유니클로 하라주쿠점’ (이미지: 유니클로 보도자료)

4월 25일에 개점하는 ‘유니클로 하라주쿠점’은 유니클로가 지향하는 ‘현실과 가상현실의 융합’을 내건 매장이다. 유니클로 브랜드가 인기를 얻게 된 계기가 된 곳이기도 한 하라주쿠점은 처음 문을 연 지 22년 만에 최첨단 기술을 접목한 형태로 재개장하게 된다.

‘스타일 힌트(StyleHint)’라는 이름의 어플리케이션 전용 매장이기도 한 하라주쿠점은 화상인식기술을 활용한 검색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어플리케이션에 투고된 인플루엔자 및 유저, 매장 스텝들의 사진들 중에서 유사한 코디를 화상으로 검색할 수 있고, 비슷한 디자인의 유니클로 상품을 자동으로 확인할 수 있다.

5월 15일에는 일본을 대표하는 번화가인 긴자에 새로운 글로벌형 매장인 ‘유니클로 도쿄(UNIQLO TOKYO)’가 문을 연다. 런던의 테이트 모던 미술관으로 유명한 스위스 건축가 듀오 헤르조그 앤 드 뫼롱(Herzog & de Meuron)에게 건물 내부 및 외부 디자인을 의뢰했다. 긴자점은 4층 높이의 건물로 기존 매장 면적의 약 3.5배인 총 면적 약 1천 350평의 대규모가 될 예정이다.

이들 세 곳의 공통점은 단지 상품만을 판매하는 곳이 아닌 ‘체험을 통한 즐거움’을 겸비한 곳이라는 점이다. 단 오픈일은 세 매장 모두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대로 인해 바뀔 가능성이 있다. [프레스맨]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