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코로나 저지선' 베트남마저?…생산기지 둔 삼성·LG전자 노심초사
'코로나 저지선' 베트남마저?…생산기지 둔 삼성·LG전자 노심초사
"中 공장 가동 중단보다 더 큰 타격 우려"
  • 정세진 기자
  • 승인 2020.03.13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베트남의 코로나19 차단조치로 노심초사하고 있다.(그래픽=김승종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베트남의 코로나19 차단조치로 노심초사하고 있다.(@김승종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노심초사하고 있다. 베트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나왔기 때문이다. 베트남 정부는 한국인들을 대상으로는 무비자 입국까지 제한하고 있다. 문제는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스마트폰 생산기지가 베트남에 대거 몰려있다는 점이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차로 1시간 정도 떨어진 박닌성과 타이응우옌성에는 삼성전자의 핵심 공장이 위치해 있다. 박닌과 타이응우옌 공장에서 만들어지는 스마트폰은 삼성 전체 생산량 가운데 절반에 이른다.

베트남에서는 삼성전자 연간 스마트폰 생산량의 절반 가량인 1억5000만대를 생산한다. LG전자 역시 지난해 국내 스마트폰 공장을 베트남으로 이전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최근 경북 구미사업장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월 20만대 가량의 갤럭시S20 시리즈 국내 판매물량 생산도 베트남으로 일시적으로 돌렸다.

일각에서는 지난 1월 코로나19 초기 발생 당시 중국 생산 공장의 가동 중단보다 더 큰 타격을 우려되고 있다. 만약 코로나19 확산으로 베트남 공장이 폐쇄되는 등의 상황이 벌어지는 경우 당장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다.

정부는 베트남 내에서 코로나 19 확산이 심각해질 것을 대비, 베트남측에 한국 기술자에 대한 격리조치 예외적용을 요청했다. 삼성 현지 법인의 수출액은 베트남 전체 수출액의 20%를 차지하고 있다. 삼성뿐 아니라 LG와 LS, 효성 등 베트남에 진출한 우리 기업은 4000개사에 이른다.

삼성전자 베트남 현지 공장/사진=뉴시스
삼성전자 베트남 현지 공장/사진=뉴시스

다행히 베트남 정부가 지난 13일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들의 입국을 예외적으로 허용하면서 최악의 상황은 모면할 것으로 보인다. LG디스플레이 등 현지에 진출한 다른 한국 기업의 엔지니어 입국 문제도 적극 검토중이어서 진출 기업들의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된다.

베트남 주재 한국대사관과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 186명을 태운 아시아나항공 전세기 OZ7737은 이날 오전 9시 인천공항에서 출발했다. 이들은 현재 베트남 북부 꽝닌성 번돈공항으로 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비행기는 오후 3시(현지시간 오후 1시) 번돈공항에 도착한다. 번돈공항은 베트남 당국이 한국발 여객기에 대해 하노이공항 대신 착륙하도록 지정한 곳이다. 번돈공항은 하노이에서 차량으로 3시간가량 떨어져 있다.

삼성디스플레이 직원들은 박닌성에 공장에서 다른 직원들과 격리돼 플렉서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모듈 생산라인 개조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공장 근처 별도의 숙소에 머물며 외부인과의 접촉은 철저히 차단된다. 베트남 당국은 삼성전자 측의 이 같은 준비상황을 점검한 뒤 코로나19 방역 요건을 충족했다고 보고 시설격리 예외를 인정했다.

삼성디스플레이의 현지 인력 투입이 늦어질 경우 앞으로 출시될 삼성전자 스마트폰 신제품을 비롯해 삼성디스플레이의 글로벌 고객사 제품 생산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고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에 입국하는 삼성디스플레이 직원들은 삼성 측이 시급하게 입국을 허용해달라고 요청한 엔지니어 700여명 가운데 일부이다. 박노완 주베트남 대사는 앞으로 순차적인 추가 입국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사는 "베트남 정부가 예외적이고, 이례적으로 입국을 허용했다"면서 "현지 진출 한국 기업이 시급하게 필요한 엔지니어 입국을 허용하는 시발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LG디스플레이 직원 입국도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면서 "다른 기업들의 수요도 광범위하게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프레스맨]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