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횡령·배임·리베이트·간통…오너리스크로 얼룩진 오스템
횡령·배임·리베이트·간통…오너리스크로 얼룩진 오스템
주총 시즌 앞두고 최규옥 회장 과거 행적 재주목
  • 정세진 기자
  • 승인 2020.02.20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스템임플란트/사진=홈페이지
오스템임플란트/사진=홈페이지

오스템임플란트의 연이은 오너리스크가 세간에 다시 오르내리고 있다. 정기 주주총회 시즌을 앞두고 횡령·배임·리베이트에 간통죄 혐의까지 받은 최규옥 회장의 리더십에 대한 의구심이다. 오스템임플란트는 지난해 4월26일 정기 주총을 연 바 있다. 최규옥 회장은 오스템임플란트 지분 20.61%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2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오스템임플란트는 지난해 5월 국세청 세무조사를 마치고 415억원이 넘는 세금을 추징 당했다. 최 회장이 그간 행해온 횡령, 배임, 리베이트 등과 관련된 형사 처벌이 확정된 것이다.

당시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에 위치한 오스템임플란트 본사에는 국세청 조사4국 요원들이 조사를 벌였다. 조사4국은 기업의 비자금, 횡령, 배임 등에 투입돼 특별 세무조사를 시행하는 곳이다.

이와 함께 업계에는 과거 최 회장이 비슷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던 일이 회자되고 있다. 게다가 그는 지난 2012년 간통죄 피소 건으로 사생활 문제까지 일으켰다. 이 때문에 오스템임플란트는 꾸준한 실적 개선에도 신뢰 회복에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촉망받는 코스닥 기업이던 오스템임플란트가 처음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은 것은 지난 2011년의 일이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최 회장(당시 대표)를 비롯한 오스템임플란트 전·현직 임직원 5명을 의료기기법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최 대표 등은 2011년 2월부터 치과의사 60여 명을 상대로 자사 제품 사용을 부탁했다. 이들은 그 대가로 의사들에게 총 5회에 걸쳐 약 3억 원의 여행경비를 제공한 혐의를 받았다. 여행경비 중 9000만원 가량은 여행사로부터 돌려받아 횡령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스템측은 또한 2008년부터 판촉용으로 제공했던 임플란트용 의료기기 5대를 색만 다시 칠해 재판매하기도 했다. 이를 통해 회사가 얻은 부당이익은 약 4억5000만원에 이른다.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도 적용됐다. 최 대표 등은 2008년부터 이듬해까지 투자금을 회수하기 위해 계열사 유상증자에 참여했다. 이들은 선급금 명목으로 자금을 제공한 뒤 이 돈으로 최 대표 보유 계열사 주식을 사도록 했다.

이른바 ‘삼각거래’로 불리는 수법으로 오스템은 2차례에 걸쳐 97억원의 투자금을 회수했다. 이는 자기자본의 11%에 달하는 수준으로,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즉각 오스템의 주식거래를 중지시켰다. 오스템임플란트는 이 사건으로 인해 한때 상장폐지 위기까지 맞았다.

최 회장의 배임 관련 사건은 지난 2014년에도 발생했다.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은 그 해 2월경 오스템임플란트가 리베이트제공과 해외법인에 대한 부당한 지원을 했다는 정황을 포착했다.

같은 해 6월 대표로 재직중이던 최 회장은 검찰로부터 불구속기소되면서 배임, 횡령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듬해인 2015년 9월 서울남부지방법원 1심재판에서 최 회장은 배임혐의 일부가 인정돼 징역2년 6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2016년 항소심에서는 오히려 형량이 6개월 늘어나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이 선고됐다. 2019년 3월 최 회장은 대법원에 상고했으나 기각, 2심판결이 최종 확정됐다. 이 때문에 오스템임플란트의 분할 신설법인 재상장 예비심사가 한국거래소로부터 승인을 받지 못하는 사건도 있었다.

그런가 하면 2012년에는 최 회장 개인의 사생활도 문제가 됐다. 후배 사업가와 함께 대학교수 부인인 현직 스튜어디스와 불륜 관계를 맺은 것. 서울 강남경찰서는 간통 혐의로 최 회장을 포함해 사업가 A씨와 간통 상대인 여성 B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 3명은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호텔방에서 수 차례에 걸쳐 성관계를 가진 혐의를 받았다. 다만 고소가 취하되면서 사건은 일단락됐고, 최 회장은 경영활동을 이어갈 수 있었다.

다만 증권가에서는 오스템의 지난해 4분기 실적으로 볼 때, 대규모 충당금 설정에 대한 리스크는 많이 감소했다고 보고 있다. KTB투자증권 강하영 연구원은 “소비자들이나 투자자의 신뢰 회복을 차분히 기다린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프레스맨]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