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라임 이어 알펜루트도...대규모 환매연기 사태에 금융권 '멘붕'
라임 이어 알펜루트도...대규모 환매연기 사태에 금융권 '멘붕'
중단 규모 최대 1800억대 추산
  • 정세진 기자
  • 승인 2020.01.28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매 연기 자산 규모/사진=알펜루트 홈페이지
환매 연기 자산 규모/사진=알펜루트 홈페이지

최근 금융권을 떠들썩하게 하고 있는 라임자산운용 사태에 이어 사모펀드사인 알펜루트자산운용이 환매 연기를 결정해 파문이 일고 있다.

약 9000억원 상당의 수탁액을 운용하는 사모펀드사 알펜루트는 28일 환매 청구 주기가 돌아오는 567억 규모의 개방형 펀드 ‘에이트리’의 환매를 연기하기로 했다. 이들은 또한 설정액 1730억원에 이르는 일부 프리IPO(상장 전 지분 투자)에 대한 환매도 순차적으로 연기하는 방안을 고려중이다.

환매 연기 대상이 된 펀드들은 알펜루트 자체 투자자금인 시드머니 480억원을 제외하면 1800억원대의 수탁액을 보유하고 있다. 이 중에는 증권사 총수익스왑(TRS) 450억원과 고객 자산 1400억원가량이 포함됐다.

이번 환매 연기의 직접적인 계기는 알펜루트의 주요 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PBS)를 제공하고 있는 한국투자증권이 TRS 환매를 요청하면서부터이다. 한국투자증권은 PBS와 함께 증권사 고유자금(PI)을 투자를 병행 중인데 이 가운데 수백억 원을 환매해 달라고 한 것.

역시 알펜루트에 PBS를 제공한 미래에셋이 요청한 금액을 합치면 알펜루트가 돌려줘야 할 자금은 총 460억원 가량이다. 게다가 한국투자증권은 자기자본으로 투자한 금액 일부에 대해서도 환매를 요구했다.

TRS 계약이란 증권사가 증거금을 담보로 받고 자산을 대신 매입해주면서 그 대가로 수수료를 받는 것을 말한다. 레버리지를 일으킬 수 있어 운용사의 펀드 수익률 제고에 도움이 되나, 증권사가 계약을 해지하면 운용사 입장에서는 자금을 돌려주고 다른 자금으로 메워야 하기 때문에 유동성 문제를 겪을 수 있다.

특히 알펜루트는 단시간 내 현금화가 어려운 메자닌과 프리IPO를 중심으로 운용되고 있다 보니 기관투자자들의 환매 요청에 바로 대응하기 어려웠다. 결국 알펜루트 내부에서는 고심 끝에 환매 연기 절차에 들어가기로 결정했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에 따르면 환매 요청은 알펜루트의 기초자산에 문제가 있기 때문이 아닌, 포트폴리오 조정 차원이라고 알려졌다. 그런데 한국투자증권 뿐 아니라 다른 PBS 증권사들까지도 줄줄이 레버리지 회수를 요구하면서 알펜루트가 져야 할 부담은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증권사들이 TRS 환매 요청에 대거 나서게 된 것은 라임자산운용 사태로 불거진 계약 리스크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사실상 증권사들이 자산운용사에 대한 TRS 사업 전면 철회를 결정한 셈이다. 이에 따라 향후 사모펀드 투자자의 피해 규모가 불어날 가능성이 높아졌다.

한국투자증권 등 국내 증권사들은 현재 19개 자산운용사에 대해 2조원에 이르는 수준의 TRS 계약을 맺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TRS 계약 해지는 라임 사태로 인한 TRS 계약에 대한 금융당국과 시장의 경계와 리스크 완화를 위한 조치라 할 수 있다.

즉, TRS 계약을 통한 높은 레버리지 거래는 위험 노출도가 높다는 게 이들의 판단이다. TRS 계약을 맺은 일부 자산운용사 보유 자산의 경우 장단기 미스 매치를 통한 수익성 악화에 직면했다. 더구나 19개 자산운용사 중 5곳은 모펀드의 부실이 자펀드로 전염되는 모자펀드 구조 운용에 따른 리스크를 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이번 사태로 인해 전환사채(CB) 등을 담은 펀드에 투자한 투자자들이 조기 환매에 나서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자본시장연구원 관계자는 그러나 "불안감이 커질 것은 분명하지만 환매 요구는 개방형 펀드에만 할 수 있기 때문에 시장 전체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만약 사모펀드가 증권사의 TRS 계약 해지 뒤 투자자의 환매 요구에 응할 경우 수익률이 악화 될 수 있다. 따라서 자산운용사들 입장에서는 시간을 벌며 편입 자산을 매각하는 방식으로 대응할 것이라는 전망이 유력하다.

알펜루트는 코스닥벤처 펀드를 제외하면 개방형 펀드 비율이 낮은 편이다. 따라서 20억원 규모의 개방형 펀드가 중단된다면 기관투자가들의 400억 원대 환매 요청에도 응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고 금융권에서는 보고 있다.

알펜루트 관계자는 "우리가 가진 자산은 우량하고, 그동안 이 자산을 투명하게 공개해왔다"며 "증권사들이 TRS 유동성을 일시에 회수하고 이에 대응하지 못하면서 문제가 발생한 것“이라며 부실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에이트리 펀드의 경우 해당 자산을 실제로 팔면 얼마나 될지 가늠이 잘 안 되는 상황이고 다른 펀드들의 환매 연기 여부는 향후 시장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프레스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