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우리은행, 시중은행 최초 'AI 기반 제재법규 심사시스템' 자체 구축
우리은행, 시중은행 최초 'AI 기반 제재법규 심사시스템' 자체 구축
"수출입 심사 정확도·효율성 개선 기대"
  • 박기태 기자
  • 승인 2020.01.2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이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제재법규 심사시스템을 자체 구축했다. 시중은행 최초다. 우리은행은 이를 수출입 선적서류 심사업무에 도입할 계획이다. 

22일 우리은행에 따르면, 이번 시스템에는 이미지 인식 기술과 머신러닝(Machine Learning) 기반의 AI 기술이 적용됐다. 이를 통해 수출입 서류 분류부터 텍스트 추출, 데이터 축적, 심사 프로세스 등에 대한 자동화가 가능하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추가검증이나 심층심사가 필요한 부분에 인력이 집중할 수 있도록 해 심사의 정확도와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며 "△심사항목 자동추출 및 필터링 △통계적 분석을 통한 위험요소 자체점검 △심사정보의 데이터베이스(DB)화로 체계적인 사후관리가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미국 금융당국이 아시아 은행의 자금세탁방지 규제 준수에 대한 감시 수위를 높인 이후 국내 은행들은 자금세탁방지시스템의 고도화를 진행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이번 시스템 구축으로 제재심사 범위를 확대하고, 인력은 심사를 강화할 수 있도록 재배치 함으로써 미국 금융당국이 요구하는 수준의 심사를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레그테크(규제업무 자동화 기술)를 활용한 글로벌 수준의 제재법규 심사체계를 도입했다"며 "AI 기술의 활용 범위를 외환업무 전반으로 확대하겠다"고 했다. [프레스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