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조현준 효성 회장 신년사, "고객 목소리를 나침반 삼아 생존의 길 찾자"
조현준 효성 회장 신년사, "고객 목소리를 나침반 삼아 생존의 길 찾자"
  • 김승종 기자
  • 승인 2020.01.02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성 조현준 회장 (효성 제공)
효성 조현준 회장 (효성 제공)

효성그룹 조현준 회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AI의 발전으로 이미 싱귤래리티(singularity·특이점)의 시대는 우리 곁에 와 있고, 모든 분야에 있어서 업의 개념, 게임의 룰을 통째로 바꾸고 있음을 알아 차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 회장은 "변화는 나무 하나만 봐서는 알 수 없다"며 "크게 숲을 보는 시야를 가지고 빠른 변화를 알아내고, 선도하는 기업이 살아 남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숲은 다름아닌 우리의 고객들이 살아가는 터전"이라며 "숲을 더 풍성하게 만들어야만 그 생태계 안에서 우리 효성도 같이 혜택을 누릴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 회장은 직원들에게 "고객이 우리 곁에 있기 때문에 우리가 존재할 수 있음을 잊지 마십시오. 고객의 목소리를 나침반으로 삼아야 생존의 길을 찾을 수 있습니다. 새해에는 ‘숲속의 고객을 보는 기업, 그리고 그 숲을 더욱 풍성하게 하는 기업’을 만들어 갑시다."라고 당부했다. [프레스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