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KB국민은행, 어려운 금융언어 ‘고객 눈높이’에서 쉽게 바라보기
KB국민은행, 어려운 금융언어 ‘고객 눈높이’에서 쉽게 바라보기
  • 김승종 기자
  • 승인 2019.10.23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국민은행, 'KB고객언어가이드' 수립(KB국민은행 제공)
KB국민은행, 'KB고객언어가이드' 수립(KB국민은행 제공)

[프레스맨] KB국민은행은 23일, 금융언어를 고객 눈높이에서 이해하기 쉬운 언어로 사용하기 위해 KB글쓰기 원칙을 담은 'KB고객언어가이드'를 수립하고 KB스타뱅킹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이전까지 은행권에서 사용되는 언어에는 고시, 통보, 내점 등 전문용어 및 일본식 한자어, 외국어 투의 단어나 문장이 많았으며, 같은 의미인데도 사용 용어가 다른 경우가 있었다. 

KB국민은행은 이러한 상황을 개선하고자 고객과 소통이 많은 직원들의 글쓰기, 말하기 교육을 위한 'KB고객언어가이드'를 수립했다. 이를 통해 은행 중심의 용어를 고객 중심으로 바꾸고, 고객의 눈높이에서‘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언어’를 만들기 위한 방향성을 제시했다. 

'KB고객언어가이드'에는 맞춤법, 표기법, 띄어쓰기 등 기본적인 오류부터 일본어 투, 과도한 높임법 등 오랫동안 관습적으로 잘못 쓰여 온 표현까지 다루고 있다. 특히, 금융권에서 널리 퍼져 있는 일본식 한자어로 된 용어들을 대체하기 위한 우리말 사용도 권장하고 있다. 또한, 은행원이 사용하는 언어를 고객에게 전달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고객이 행동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문장 표현과 용어를 바꾸는 것에 중점을 두었다. 

예를 들어 ▲‘~제공합니다’는 ‘~받습니다’ 로 표현 ▲ ‘고시’, ‘통보’를 ‘안내’, ‘알림’으로 대체 ▲‘내점’, ‘차기’같은 일본식 한자어는 ‘방문’, ‘다음’과 같은 쉬운 우리말로 순화 ▲‘견양’, ‘계약응당일’같은 어려운 한자어는 ‘보기’, ‘계약해당일’등으로 쉽고 명확하게 바꾸었다. 또한,‘영업점’, ‘지점’, ‘창구’등 다양하게 쓰던 용어도 고객이 ‘지점’이라는 용어로 검색을 한다는 통계자료에 근거하여 ‘지점’으로 통일했다. 

한편, KB국민은행은 정확도와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금융권 최초로 국립국어원과 협약하여 금융언어를 이해하기 쉬운 언어로 바꾸는 작업을 함께 진행하기로 했다. 또한, 개선된 용어를 자동으로 변환 및 관리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점진적으로 KB스타뱅킹을 포함한 다양한 비대면 채널의 문장 표현까지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모바일뱅킹 사용자 400명을 대상으로 한 KB고객언어 개선 후 KB스타뱅킹 사용 이해도 조사에서 기존대비 2배 이상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이해하기 쉬운 금융언어 사용을 위해 세심하게 완성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