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폭염에도 전력수급 여유있다는 일본, 이유는?
폭염에도 전력수급 여유있다는 일본, 이유는?
  • 도쿄=윤이나 기자
  • 승인 2018.08.10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수 십일 동안 35도를 넘는 폭염에 시달리는 올해 여름 사정은 옆나라 일본도 마찬가지다. 예상을 뛰어넘은 폭염으로 냉방수요는 급증하기 마련. 전력수급 불안을 우려하는 소리가 나올 법도 하지만, 일본의 경우 그럴 걱정은 없어 보인다. 

아사히신문(朝日新聞)에 따르면, 사이타마현(埼玉県) 구마가야시(熊谷市)에서 일본 기상 관측이래 사상 최고기록인 41.1도를 기록했던 7월 23일, 일본의 전력수요는 최정점을 찍었다. 반면 당시 도쿄전력(東京電力)의 예비전력률(※최대전력수요에 대비한 공급여력)은, 최저 필요수준인 3%보다 두 배이상 높은 7.7%로 여유로운 편이었다. 마찬가지로 같은 날 40.7도를 기록했던 기후현(岐阜県)을 관할하는 중부전력(中部電力)의 예비전력률도 12%로 충분했다. 일본정부가 나서서 “에어컨 등을 가동하여 열사병에 걸리지 않도록 건강을 최우선해달라”고 국민들에게 말할 수 있는 배경이다. 

일본의 전력예비율에 충분한 여유가 있는 최대 이유는 뭐니뭐니 해도 2011년 동일본대지진 이후 국민생활에 정착된 '절전의식'이다. 여름철 에어컨 사용시 실내 온도 28도 고정, 간편복 착용을 권장하는 쿨비즈 또는 No넥타이 문화 활성화, 백화점 등의 화려한 조명 사용 절제 등, 기업과 가정의 절전운동이 이제는 당연한 생활습관으로 뿌리내린 것이다. 도쿄전력에 따르면, 약 6,000만KW에 육박했던 간토지역의 최대전력수요는 대지진 후 500만KW 감소하여, 재해 이전 수준으로 돌아가지 않았다.

또한 만일의 사태를 대비한 전력수급 관리체제도 개선됐다. 전력 피크를 억제하기 위해 2017년 4월부터 도입된 ‘네가와트 거래(negawatt取引)’가 대표적이다. ‘네가와트 거래’는 각 가정이나 기업이 절전한 만큼의 전력에 대한 보상을 제공하는 제도로, 공장이나 대기업 등 대량전력소비자가 전력 피크시에 전력 사용을 줄이거나 자가발전(自家発電)량을 증가시키는 등 절전을 하게 되면 전기요금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등의 방식을 통한 전력수요 억제책이다.

또한 이는 2016년 부터 전력공급사업의 민간참여를 허용한 ‘전력자유화’와 맞물려 일석이조의 효과를 보고 있다. 동일본대지진 이후 기업이나 공장은 전력불안 사태에 대비해 자가발전 설비를 확충해 왔는데, 지진으로 인한 피해가 원상복구 되면서 이들은 유휴시설이나 다름없었다. 그런데 전력자유화와 네가와트 거래 도입으로 자가발전으로 생산한 전력을 판매하거나 유효하게 활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외에도 전력이 부족한 지역의 전력회사에 다른 지역 전력회사가 전력을 빌려주는 ‘전력융통(電力融通)’을 활성화 하는 등 다양한 대책이 마련되어 있다. 

이러한 현실을 감안하여, 경제산업성의 ‘계획정전 운용규칙’도 바뀌었다. 기존의 운용규칙에 따르면 도쿄 23구는 국가의 주요기관이 집중된 지역인 만큼, 재해시 행정기능의 저하를 우려해 계획정전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하지만 위와 같이 전력수급 관리체제의 정비나 비상사태 대비가 이중, 삼중으로 철저히 되어있는 만큼 굳이 계획정전 대상 외로 할 필요가 없다는 판단에 도쿄 23구도 계획정전 구역에 포함됐다. 

한편 일본은 지난 7월 전국적으로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2.8도나 높을 정도로 더위가 기승을 부렸고, 수도 도쿄의 경우, 최고기온이 30도 이상을 기록한 날이 7월 한 달 중 28일, 35도 이상 되는 날도 9일이나 될 정도였다. 현재는13호 태풍 산산의 영향으로 간토(関東)지역은 일시적으로 무더위가 가신 상태지만, 8월에 들어와서도 여전히 대부분의 지역이 35도를 넘는 폭염에 시달리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