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납치된 일본인 구하겠다" 아베 公言, 空言될까?
"납치된 일본인 구하겠다" 아베 公言, 空言될까?
전(全)피해자 즉시·일괄 귀국 등 기준 상향 움직임도
  • 도쿄=최지희 기자
  • 승인 2018.04.22 2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과 대화를 위한 대화는 의미 없다. 납치피해자들의 귀국과 이어져야한다”

아베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2일, 도쿄 치요다구(千代田)에서 열린 납치 피해자 가족과 이를 지원하는 단체들이 주축이 되어 문제해결을 촉구하는 ‘국민대집회’에 참석해 납치 문제 해결 없이는 북한과의 관계를 진전시킬 수 없음을 명시했다. 

일본인 납치문제의 상징이자 북한이 ‘사망’한 것으로 통보한 ‘요코다 메구미(横田めぐみ)’의 가족을 비롯해 납치의원연맹 회장, 납치문제담당장관, 각 정당의 납치문제 담당 의원들이 대거 참석한 이날 집회는 약 1000석 규모의 회장에 빈자리를 찾을 수 없을 만큼 열기로 가득했다. 참석자들은 남북・북미정상회담을 비롯한 일련의 대화를 납치문제 해결을 위한 ‘천재일우’의 기회로 삼아야한다고 호소했다.  

22일, 아베신조 총리가 도쿄 치요다구에서 열린 납치문제 ‘국민대집회’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최지희기자)
22일, 아베신조 총리가 도쿄 치요다구에서 열린 납치문제 ‘국민대집회’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최지희기자)

아베 총리는 최근 북한의 대화 움직임에 대해 “미국이 북한에 대해 다양한 수단으로 압력 가한 것에 더해, 미일이 연계한 성과라고 생각한다”고 자평했다. 또한 전날 북한이 발표한 핵실험장 폐기와 ICBM 발사 중단 선언에 대해서는 “중요한 것은 이러한 것들이 핵실험을 포함한 모든 대량살상무기, 모든 미사일이 불가역적이고 구체적인 행동으로 연결되어야 한다는 것”이라며 판단을 유보했다. 

특히 “정부의 기본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고 선을 그으며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일본은 가장 중요한 납치문제를 진전시키기 위해 전력을 다해야하는 국면에 와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북미정상회담이 열리고 미국이 납치문제를 제기해도 북한이 이를 어떻게 받아들일지, 실제로 움직일지가 문제”라며 전망이 밝지만은 않음을 시사했다.

아베 총리는 또한 “2002년에 5명의 납치피해자가 귀국했지만, 이후 15년 동안 한 명도 귀국을 실현시키지 못했다”며 “그때부터 납치문제 해결을 위해 일해 온 정치인으로서, 또 북일정상회담에 배석했던 관방부장관으로서 통한스럽기 그지없다”며 납치문제해결은 자신의 정치적 숙명임을 강조했다. 연이어 “납치문제는 아베내각이 해결한다”면서 “납치피해자들이 가족과 만나는 날까지 사명은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공언했다. 

이날 집회에는 약 1000여석 규모의 회장에 빈자리가 없을 만큼 많은 사람들이 참가했다. (사진=최지희기자)
이날 집회에는 약 1000여석 규모의 회장에 빈자리가 없을 만큼 많은 사람들이 참가했다. (사진=최지희기자)

한편 만일 올해 9월로 예정된 자민당 총재선거 전까지 북일정상회담을 갖고 납치문제에 성과를 낼 경우 아베총리는 누구보다 확실한 고지에 오르게 된다. 하지만 진전이 없을 경우, 연이은 정치스캔들에 휘말린 상황에 더해 삼선(三選)에 악재가 될 수 있다. ‘국민대집회’에 참석한 유력 야당인 입헌민주당 대표대행 나가츠마 아키라(長妻昭) 의원은 “‘납치문제해결’이라는 말은 애매하다. ‘전(全) 피해자 즉시・일괄 귀국’으로 명시하도록 정부에 강하게 요청할 것”이라며 납치문제 해결의 ‘기준’을 높이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국회의사당과 자민당 본부 등이 위치한 나가타쵸(永田町) 전철역에 붙은 ‘납치문제대책본부’ 포스터. ‘납치’, ‘반드시 되찾는다’라는 문구가 쓰여있다. (사진=최지희기자)
국회의사당과 자민당 본부 등이 위치한 나가타쵸(永田町) 전철역에 붙은 ‘납치문제대책본부’ 포스터. ‘납치’, ‘반드시 되찾는다’라는 문구가 쓰여있다. (사진=최지희기자)

이와 관련해 일본 언론 관계자는 “핵문제는 북한에게 매우 전략적인 문제여서 내부의 반발을 다스리고 절차적인 문제도 해결해야 하는 등 복잡한 문제임에 비해 납치문제는 그렇지 않다”면서 “문제는 북한이 납치피해자 가운데 몇 명만 돌려보낼 경우, 일본 여론이 그것을 받아들일 수 있느냐”라고 설명했다. 납치피해자측은 ‘북한이 이미 사망했다고 통보한 사람과 특정 실종자(미확인 실종자 가운데 납치 의혹이 농후한 실종자)를 포함한 전원을 일본으로 돌아오게 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북한이 이러한 요구를 받아들이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가운데, 문제해결의 ‘기준’을 어느 선에서 정할지 또한 납치문제의 관건이 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