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만화' 믿었던 너마저...日출판계 '패닉'
'만화' 믿었던 너마저...日출판계 '패닉'
지난해 만화단행본 판매 두자릿수 감소···해적판 횡행
  • 한기성 기자
  • 승인 2018.01.27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급격하게 줄어드는 매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일본의 출판계가 다시 한번 충격에 빠졌다. 출판계의 마지막 보루라고 여겨지던 만화 단행본(코믹)의 판매액이 지난해 무려 두자릿수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26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일본출판과학연구소의 집계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의 만화 단행본 판매액은 직전년인 2016년보다 13% 줄어든 1천 700억엔으로 집계됐다. 전체 출판매출 시장도 7% 줄어든 1조 3701억엔으로 13년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자료출처=일본출판과학연구소

1996년 정점에 비해 거의 반토막이 난 일본의 출판시장을 그나마 지탱해오며 한때 '주간소년점프' 등 만화잡지를 앞지르기도 했던 만화 단행본의 매출은 3년 전부터 눈에 띄게 줄어들기 시작했다. 2016년에는 2천억 엔선이 무너졌고, 2017년에는 1천700억 엔까지 쪼그라들었다. 만화 단행본의 디지털화 영향도 무시할 수 없지만, 다수의 관계자는 불법 무료 사이트를 만화 단행본 판매하락의 최대 요인으로 꼽았다.

스마트폰의 보급이 늘면서 이러한 불법 무료 사이트가 점차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원피스'등 인기 작품은 새 연재분이 실린 잡지가 판매되기도 전에 불법 무료 사이트로 내용이 흘러가는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실제 한 출판사는 지난해 가을 급격한 만화책 매출하락을 경험한 후 원인을 분석한 결과, 수많은 독자들이 불법 무료 사이트에서 만화를 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액은 월간 4~5억에 달했다.

이들 불법 무료 사이트의 경우, '7개의 범죄'나 '드래곤볼' 등 인기 작품을 포함 수천개에 달하는 작품을 제공하고 있어 막대한 광고수입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예상되지만, 규모가 어느정도인지 실태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또한, 불법 무료 사이트의 경우 해외 서버를 경유하는 등 운영자를 특정하기 힘들어 단속이 어려운 것도 문제다. 지난해 5월 폐쇄된 '프리북스'의 경우도 서버 특정에 3개월이나 소요된 바 있다. 유튜브나 라인 등 대형 인터넷기업의 경우, 자체적인 저작권 관리 시스템을 활용해 동영상, 사진, 음원 등, 저작물의 무단 사용이나 배포를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불법 사이트 들은 저작권 침해는 물론이고 운영자의 연락처 조차 알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출판사의 입장에서 만화 단행본은 '캐시카우'다. 만화 단행본은 보통 만화잡지에 연재된 만화 중 인기 연재물을 엮어서 만드는 것인 만큼 거의 비용이 들지 않고, 인기작품의 경우 발매와 동시에 대량 판매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즉, 만화 단행본의 매출 축소는 주된 수입원의 고갈을 의미하는 것으로 사활이 걸린 문제인 셈이다. 중소·중견출판사는 물론 대형출판사도, 만화 단행본만으로 수십억엔의 영업이익을 올리고, 잡지에서 발생한 적자를 메꾸는 형태로 운영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일본의 한 서점에 만화 단행본이 진열되어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점 등 출판유통업체의 상황도 매한가지다. 만화 단행본은 전국 서점 매출의 19%를 차지한다. 서점의 영업이익률이 0.3%에 불과한 것을 감안할 때 커다란 매출 점유율을 차지하는 만화 단행본의 판매하락은 크나큰 타격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이야기다.

저출산으로 인한 독자층의 감소,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의 보급으로 인한 탈(脫)활자화 등, 지난 20여 년간 매년 위축돼 온 일본의 출판업계가 만화 단행본의 독자를 불법 무료 사이트에 빼앗기면서 다시한번 중대 고비를 맞고 있다.

한편, 출판 관련 리서치 회사 알미디어의 조사에 따르면 2017년 5월 현재 일본 전국의 서점수는 1만 2526곳으로 2000년 2만 1654곳을 정점으로 40%이상 줄어든 상태다. 또한 출판 유통기업 '토한'에 따르면 카가와(香川)현을 제외한 전국 46개 도도부현의 1896곳 지자체와 행정구 중, 서점이 한 곳도 없는 지역은 420곳으로 전체의 22.2%를 차지했다. 인구감소로 인한 도시집중화 현상과 '탈활자화'로 독자들이 크게 줄어든 때문으로 풀이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