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만평]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의 겉과 속···'상생'은 말로만 '갑질'은 여전
[만평]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의 겉과 속···'상생'은 말로만 '갑질'은 여전
  • 김진호 기자
  • 승인 2017.12.21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림=김진호화백 ⓒ프레스맨

재계 5위의 기업 롯데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횡령·배임 등 경영비리 혐의로 창립 50년 역사상 최대 위기에 직면한 가운데 자회사 코리아세븐의 '슈퍼 갑질' 행태까지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