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JAPAN PRESS [JP] SOCIETY
日정부, 10년 내 자살자 30% 줄인다
2017.07.25 | 최종 업데이트 2017.07.25 16:23 | 이준 기자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일본 정부는 25일 향후 5년 동안의 자살 방지 종합 대책을 담은 국가 지침을 새롭게 발표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정부는 이날 2026년까지 인구 10만명당 자살자 수를 2015년 대비 30% 이상 줄이는 내용의 '자살종합대책 대강'을 각의 결정했다.

이번에 내놓은 자살종합대책 대강은 지방자치단체의 자살대책을 강화하는 한편 장시간노동해소를 통해 과로자살을 방지하는 등 누구라도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않도록 하는 사회실현 목표 등을 담고있다.

대강은 2007년 처음 책정한 이래 5년마다 수정하고 있다. 일본의 자살자 수는 정부의 자살 방지 노력으로 7년 연속 감소 추세를 보였다. 지난 해엔 2만1897명을 기록해 3만명 아래로 떨어졌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비상 사태가 아직도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정부의 이같은 입장은 일본의 자살사망률이 다른 선진국에 비해 높기 때문이다. 일본의 자살사망률은 2015년 18.5명으로 프랑스 15.1명(2013년), 미국 13.4명(2014년)을 상회한다. 이들 국가와 비슷한 수준이 되려면 연간 자살자 수가 1만6000명 이하로 줄어들어야 한다는 분석이다.  

최근 일본 정부는 광고회사 덴츠의 신입사원이 과로로 인해 자살하면서 일본 사회에 큰 충격을 주자 자살 방지 대책을 강화하는 데 몰두해 왔다. 지난 해 일본에서 근로 문제로 자살한 인원은 무려 1978명으로 전체의 10% 가량을 차지했다. 

일본 정부는 장시간 노동이 관습으로 굳어져버린 근로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기업들에 대한 지도·감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준 기자  pressm123@naver.com

<저작권자 © 프레스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