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NEWS 경제 PRESS RELEASE
하이트 진로, 日프리리엄맥주 '이치방시보리' 국내 마케팅 본격 가동
2017.07.17 | 최종 업데이트 2017.07.17 10:54 | 정지환 기자
'기린이치방' 배우 손수현을 모델로 TV광고를 선보이고있다.<사진제공=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는 일본 프리미엄 맥주 ‘기린 이치방시보리(이하 기린이치방)’의 국내 수입맥주 시장 내 점유율 확대 및 인지도 향상을 위해 첫 TV 광고를 선보이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뛰어난 맛으로 국내 맥주 애호가들의 지지를 받아온 기린이치방은 기존 고급 이미지에 친숙하고 편안한 이미지를 더해 소비자층의 확대와 브랜드 인지도를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기린이치방은 첫 번째 짜낸 맥즙만을 사용해 깨끗하고 풍부한 기린사의 대표 맥주다. 하이트진로가 독점 수입∙판매 계약을 맺은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8,420만 병(330ml 병 기준) 판매되며 매년 30% 이상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상반기 역시 전년 동기대비 36% 증가하며 성장에 속도가 붙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이러한 성장세를 바탕으로 국내 마케팅 활동을 본격 가동한다.

기린이치방의 첫 TV 광고 ‘라벨을 보면 맛이 보인다’ 편은 제품 본연의 가치와 특징을 표현하는데 중점을 두었다. 기린이치방 라벨에는 첫(이치방) 즙만을 짜내어(시보리) 사용한 100% 보리 맥주라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젊은 층 공략을 위해 스토리가 있는 ‘오늘을 기린다’편 광고를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한 주의 시작인 월요일 주말만 기다리는 목요일 등 요일별 이야기를 담아내 젊은 층의 공감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기린이치방의 고급스러우면서 편안한 브랜드 이미지가 잘 어울리는 배우 손수현이 모델로 활동한다. 광고 속 손수현은 소소한 일상 속의 행복을 기린이치방과 함께 기리며 하루를 마감하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표현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이번 TV 광고는 단순한 맥주 제품이 아닌 소비자들의 공감을 얻을 수 있는 기린이치방의 가치를 전달하려고 노력한 것”이며 ”앞으로 소비자와의 교감 확대를 통한 기린이치방만의 차별화된 마케팅을 이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하이트진로는 2004년부터 고급 음식점 판매용으로 기린이치방 병맥주 제품을 소규모로 수입해왔다. 그러다 2011년에 독점 수입, 판매 계약 체결을 맺고, 2012년부터 판매 채널 확대는 물론, 캔맥주와 생맥주로 품목을 다양화했다.

정지환 기자  ebiotec@naver.com

<저작권자 © 프레스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