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위기를 기회로"···장기불황 이겨낸 일본 기업들
"위기를 기회로"···장기불황 이겨낸 일본 기업들
시장·제품·가치·사업의 4대 차별화가 핵심
  • 한기성 기자
  • 승인 2017.04.11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우리 경제가 2%대의 저(低)성장 구조로 고착화되는 경향이 커짐에 따라 ‘잃어버린 20년’의 일본 장기불황에서 돌파구를 마련해 낸 일본기업들의 해법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1일 코트라(KOTRA)는 ‘저성장 시대, 일본기업의 성장전략 분석과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해외시장 개척(유니참·비포워드·스즈키)과 히트상품 개발(유니클로·도레이), 차별화·가치 혁신(돈키호테·무인양품), M&A를 통한 경영 혁신(아사히HD·후지필름) 등을 통해 장기불황을 이겨내고 재도약한 일본 기업의 4가지 핵심 성장전략을 소개했다.

감동·가치 공유하는 현지화 전략 업그레이드

일본기업의 대표적인 성공전략은 철저한 현지화로 신흥시장에서 승부수를 내는 것이다. 유아용 기저귀 아시아시장 점유율 1위(유니참), 전자상거래를 통한 아프리카 중고차 수출성공(비포워드), 인도 자동차시장 점유율 1위(스즈키)가 대표적이다.

KOTRA는 일본기업들이 신흥시장을 새롭고 거대한 소비시장으로 인식한 점과 현지고객만이 느끼는 불편함을 해소해주면서 일본식 고객서비스 감동을 제공한 점을 주목해야 한다고 밝혔다.   

모방불가능한 히트상품 개발로 블루오션 창출

모방이 불가능한 품질 경쟁력으로 연이어 히트상품을 내놓고 있는 일본 기업의 성공비결은 다른 업종 기술기업과의 개방형 혁신 전략이다. 한국에도 진출해 있는 유니클의 폴라폴리스 자켓 ‘플리스’와 보온내의 ‘히트텍’은 유니클로의 도전정신에 도레이의 기술력이 결합해 탄생했다.  

이들 히트상품의 탄생은 옷을 공업제품으로 재정의한 유니클로의 혁신적인 도전 전략과 도레이 특유의 강한 기술력이 결합된 오픈 이노베이션의 성과라는 점은 우리에게 의미하는 바가 크다. 유니클로는 일본 섬유산업에서 30년 이상 경험을 가진 장인(미코토 팀)을 현지공장에 파견해 기술 지도를 하는 등 품질관리 체계도 강화했다.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차별화로 승부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차별화 전략으로 승부한 대표적인 일본기업으로는 돈키호테와 무인양품이 있다. 돈키호테는 쇼핑의 즐거움을 제공하는 시간소비형 점포라는 새로운 영역을 개척했다.

무인양품은 ‘브랜드가 없는 브랜드’라는 역발상으로 아름다움의 가치를 새롭게 혁신하면서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했다. 이러한 성공은 저성장기 소비자들이 원하는 즐거움, 단순함이라는 무형의 가치를 창출했기 때문이다.

M&A를 통한 경영혁신으로 사업 다각화 추진

과감한 M&A를 통한 경영혁신을 추진한 사업 사례로는 아사히그룹과 후지필름을 제시했다. 아사히는 정체된 기존 주류시장에서 활로를 찾기보다는 음료, 식품, 국제사업으로 사업을 확대키로 하고, 본업과 관련성이 높은 국내 M&A로 핵심역량을 강화했다. 

후지필름은 2년간 ‘기술재검토’ 후 자신의 강점을 활용해 의료영상, 문서 등으로 대담한 사업교체를 단행했다. 급격한 비즈니스 환경변화에 발빠르게 대처하고 제품과 서비스의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사업재편 등 기업단위의 과감한 경영혁신이 필요함을 잘 보여준다.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경제에서 신흥국의 비중은 2000년 20%에서 올해 43%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신흥국 시장을 저임금 생산기지로 볼 게 아니라 새롭고 거대한 소비시장으로 인식하고 대응해야 한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윤원석 KOTRA 정보통상지원본부장은 “우리경제가 저성장 기조로 빠르게 변화되고 있어, 저성장 위기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우리기업의 대응전략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하면서, “저성장 시대에는 비효율성만을 삭감하는 근시안적 변화는 궁극적으로 기업생존에 치명적일 수 있으므로, 잃어버린 20년을 이겨내고 재도약한 일본기업들의 ‘성장’전략을 재조명하고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