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물가하락 덕에 5년만에 플러스로 돌아선 日실질임금
물가하락 덕에 5년만에 플러스로 돌아선 日실질임금
  • 이준 기자
  • 승인 2017.02.22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일본의 물가변동 영향을 제외한 실질임금이 전년대비 0.7% 증가해 5년만에 플러스를 기록했다. 

후생노동성이 22일 발표한 매월근로통계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실질임금은 저유가와 엔고영향으로 물가가 마이너스로 떨어지면서 전년 수준을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명목임금에 해당하는 종업원 1인당 월평균 현금급여총액은 전년보다 0.5% 늘어난 31만5590엔으로 집계됐다. 

내역별로 기본급에 해당하는 소정내급여는 전년대비 0.2% 늘어난 24만256엔에 그친 반면, 보너스 등 특별 지급급여가 2.4%로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구직자 1인당 일자리수를 나타내는 유효구인배율이 1.36배로 1990년 버블기에 버금가는 수준을 보이는 가운데 직원들의 이직을 막기위해 기업들이 일시금 등을 늘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올 봄 예정돼 있는 춘계노사교섭은 디플레이션 탈피를 위해 정부가 사측에 임금인상을 요구하는 '관제춘투'의 색채가 짙어 기본급 인상과 보너스등 기업들의 일시금 부담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하는방식개혁'은 장시간노동에 대한 시정요구도 병행해야 함으로 초과근무수당 감소로 인해 전체 임금인상 폭은 그다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