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삼성타도' 폭스콘 궈타이밍회장, 中광저우에 10조규모 LCD공장 건설
'삼성타도' 폭스콘 궈타이밍회장, 中광저우에 10조규모 LCD공장 건설
  • 김성규 기자
  • 승인 2016.12.31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전자업체 샤프를 인수한 대만 홍하이 정밀공업(폭스콘)이 중국 광저우에 10조원 규모의 액정(LCD)패널 공장을 짓는다. 이번 LCD공장 투자는 지난 14일 샤프가 삼성전자에 TV용 LCD 공급을 중단하면서 거래 중지를 선언한 것과 맞물리면서 주목을 끌고 있다.

31일 대만 중앙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폭스콘 궈타이밍 회장은 전날 광저우시 정부와 610억 위안(10조5000억원) 규모의 디스플레이 생산단지 투자 협정을 체결하고 10.5세대 LCD 생산라인을 조성하기로 했다.

궈 회장이 샤프와 공동으로 운영하는 액정패널 기업 일본 사카이디스플레이프로덕츠(SDP)가 설립 주체로 오는 2019년부터 연산 920억 위안(15조9천억원) 규모의 디스플레이, 스마트TV, 전자패널용 LCD 제품을 양산하게 될 예정이다. 폭스콘은 광저우에서 패널 기술의 연구개발에도 나설 계획이다.

궈 회장은 생산될 디스플레이 패널의 해상도가 육안의 4배인 8K에 달해 3D 효과를 볼 수 있으며 환자 내시경 검사에서도 활용돼 오진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미 2020년 도쿄(東京) 올림픽조직위원회가 이 패널의 사용을 결정했으며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도 채택이 유력시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샤프는 삼성전자에 TV용 LCD 공급을 중단한 바 있다. 일각에선 폭스콘의 이번 LCD 공장 투자가 이와 관련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궈 회장은 수수로 공공연히 '삼성타도'를 외쳐왔다.

한편 궈 회장은 LCD TV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던 샤프의 재건을 통해 LCD 부품 패널부터 TV 완제품까지 일관 생산 체제를 구축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