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日전자업체, 인공지능에 3000억엔 쏟아 붓는다
日전자업체, 인공지능에 3000억엔 쏟아 붓는다
  • 한기성 기자
  • 승인 2016.11.29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일본의 전자 대기업들이 인공지능(AI) 기술 개발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다. 이들 전자 대기업의 투자액은 앞으로 3년간 집계 가능한 금액만 3000억엔 정도로 직전 3년의 수배에 달한다.

29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후지쓰는 2018년까지 인공지능 개발자와 시스템 구축 기술자를 지금의 두 배인 1500명까지 늘릴 계획이다. 인건비를 포함한 관련 투자액은 2018년까지 3년간 500억엔을 투입한다. 기초연구까지 포함하면 최대 1000억엔 규모가 될 전망이다. 

후지쓰는 후지쓰는 고객 요구를 반영한 인공지능 시스템을 만들어 제공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소매업체에 제품 출하량과 재고 상황, 날씨 등 데이터를 분석하는 인공지능 시스템을 구축해주고 서비스 수수료를 받는 방식이다.

공장자동화(FA)장비 및 철도차량 제어 등에 강한 제조분야에서도 인공지능 활용에 적극 나서는 모습이다. 도시바는 공장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메모리반도체 공장에 인공지능 분석시스템을 도입하는 한편, 자동차부품업체 덴소와 공동으로 자동운전 기술 개발에 나선다. 

히타치 제작소는 연구개발 직원 인건비를 포함해 3년간 1천억엔 정도를 투입한다.

뒤늦게 나마 인공지능 기술개발에 앞다투어 뛰어들고 있지만, IBM을 비롯해 한발 앞선 미국의 IT 대기업들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일본 업체들만이 가진 차별성을 갖추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지적했다.

실제로 인공지능 컴퓨터 '왓슨'을 보유한 IBM의 존재는 거대하다. IBM 이외에도 미국의 IT 대기업들은 고객이 직접 데이터분석을 위해 클라우드 경유로 인공지능을 사용하도록 하고 이에 대한 수수료를 받는 방식의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IBM의 인공지능 관련 투자액은 연간 수천억엔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IBM의 2015년 12월기는의 매출 중 '왓슨' 중심의 '코그니티브(인지)'라 불리는 인공지능 관련 서비스 매출은 178억달러에 달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