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日고용시장 '활활'···완전실업자수 21년만에 200만명 밑돌아
日고용시장 '활활'···완전실업자수 21년만에 200만명 밑돌아
  • 한기성 기자
  • 승인 2016.11.29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일본의 완전실업자수가 21년만에 200만명을 하회하는 등 일손부족을 배경으로 한 노동수급이 여유없이 빠듯한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총무성이 29일 발표한 10월 노동력 조사에 따르면 10월 일본의 완전실업률은 3.0%로 전달과 같았지만 완전실업자수는 197만명으로 전달과 비교해 5만명 줄어들었다. 완전실업자 수가 200만명을 밑돈 것은 1995년 2월 이래 21년 8개월 만이다.

시장 조사 전문 QUICK의 완전 실업률 사전 예상치는 3.0%로 실제와 같았다.

완전 실업률을 남녀별로 보면 남성은 3.2%로 0.1% 포인트 떨어졌지만 여성 경우 2.7%로 0.1% 포인트 상승했다.

직장 사정과 정년퇴직 등으로 인한 비자발적 비취업자는 4만명 감소했으며 자발적인 미취업자도 2만명이 줄었다.

취업자 수는 6만명 늘어난 6455만명이며 고용자 수의 경우 16만명 증가한 5760만명으로 나타났다. 

총무성은 고용 동향에 관해 "계속 개선하는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완전실업률이란 일할 의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취업을 일할 의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취업을 하지 못하는 경제활동인구 중 주중 1시간도 유급노동을 하지 못한 실업자를 완전실업자라고 한다. 

그리고 이들 완전실업자를 노동력인구로 나눈 백분율이 완전실업률이다. 일본에서 사용하는 대표적인 실업 관련 통계치로 매달 총무청 통계국에서 조사해 발표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