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덴츠, '귀십칙(鬼十則)' 없앤다
덴츠, '귀십칙(鬼十則)' 없앤다
  • 김성규 기자
  • 승인 2016.11.18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2월 발생한 신입사원의 자살사건을 계기로 '노동착취 악덕기업'으로 불리게 된 일본 최대 광고기업 '덴츠'의 사훈으로 여겨지던 '귀십칙(鬼十則)이라는 십계명이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덴츠는 2017년 직원용 수첩에 게재할 예정이었던 '귀십칙'을 삭제하는 방향으로 검토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귀십칙'에는 "파고든 일이라면 완수 할 때까지는 죽어도 포기하지 마라" 등, 과도한 업무를 당연시하는 내용을 담고 있어 장시간 노동으로 이어질 계연성이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귀십칙'은 전후 덴츠의 중흥을 이끌었던 제 4대 사장 요시다 히데오씨가 만든 것인데, '광고가게'라고 멸시를 당하던 당시, '광고업'의 지위를 향상시키기 위해 종사자들은 어떻게 해야하는가라는 고민에서 작성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덴츠에서는 '귀십칙'을 사원용 수첩에 게재해 왔다.

다음은 '귀십칙' 전문이다.

이미지=온라인 이미지 캡쳐

1. 일은 스스로 만드는 것이지, 주어지는 것이 아니다.

2. 일은 먼저 선수를 치는것으로 수동적인 자세로 하는 것이 아니다.

3. 큰 일에 부딪쳐라, 작은 일은 자신을 작게 만든다.

4. 어려운 일을 노려라, 그리고 그것을 달성해야 발전이 있다.

5. 파고든 일이라면 완수 할 때까지는 죽어도 포기하지 마라.

6. 주위 사람들을 이끌어라, 이끄는 것과 끌려다니는 것은 오랜 시간뒤에 하늘과 땅만큼 큰 차이를 가져온다.

7. 계획을 가져라, 장기적인 계획이 있다면 인내하고 궁리하라, 그리하면 올바른 노력과 희망이 뒤따른다.

8. 자신을 가져라, 자신이 없으면 자기가 하는 일에 박력도 끈기도, 그리고 깊이도 없게 된다.

9. 늘 머리를 회전시켜 모든 방면에 신경을 쓰고 한치의 틈도 있어서는 안된다. 서비스는 그런 것이다.

10. 마찰을 두려워하지 말라, 마찰은 진보의 어머니, 적극성의 비료다, 그렇지 않으면 너는 비굴하고 미련한 사람이 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