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대형마트 쇼핑 20~30대 고객층 발길 줄어
대형마트 쇼핑 20~30대 고객층 발길 줄어
온라인·모바일 소비 가속화…충성 고객도 감소
  • 변상이 기자
  • 승인 2016.10.25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대형마트를 찾는 20~30대 고객층의 발걸음이 줄어들고 있다. 대신 50대 이상 중장년층의 비중을 늘면서 이들이 주 소비층으로 떠오르고 있다.

24일 한국체인스토어협회가 내놓은 '2016 유통업체연감'에 따르면 대형마트 전체 매출에서 31~40세 고객이 차지한 구매액 비중은 2014년 27.6%에서 지난해 25.3%로 2.3%p 줄었다.

같은 기간 21~30세 고객이 차지한 매출 비중도 7.0%에서 5.2%로 1.8%p 감소했다.

이처럼 대형마트에서 젊은층 비중이 감소한 것은 경기침체로 전체적인 소비 규모가 줄어든데다 온라인과 모바일 등 디지털 채널로의 이탈이 가속화됐기 때문이라고 체인스토어협회는 분석했다.

전체적인 수치에서도 대형마트를 찾는 고객 수와 구매액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대형마트 매장의 일평균 고객 수는 4612명으로 2014년(4720명)보다 108명 줄었다. 객단가도 2014년 4만1345원에서 지난해 4만125원으로 1220원 감소했다.

고객 충성도도 갈수록 낮아지고 있다. 전체 매출에서 회원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4년 80.2%에서 지난해 76.5%로 3.7%포인트 감소했다.

설도원 한국체인스토어협회 부회장은 "30대는 40대에 이어 유통업계에서 가장 큰 소비층이었지만 최근 경기침체와 가치관의 변화로 취업 및 결혼 시기가 늦어진데다 싱글족도 늘고 있다"며 "근거리 쇼핑을 선호하고 '가성비'를 중요시하는 소비 행태가 나타나면서 오프라인 쇼핑이 줄어드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반면 50대 이상 중장년층이 차지하는 매출 비중은 2014년 32.8%에서 지난해 35.5%로 2.7%p 증가했다.

이들은 다른 연령층에 비해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경제생활을 유지하는데다 과거와 달리 은퇴 후에도 문화·경제 등 활발한 사회활동을 이어가는 '액티브 시니어'들이 증가함에 따라 소비규모도 확대된 것으로 풀이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